현재위치 : > 정치/행정 > 국회/정당

농구월드컵 개막 앞 韓中日 평가전 잇따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9 14:34 수정 2019-08-19 15:0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YH2019072907160001300_P4
2019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개막을 앞두고 우리나라와 중국 일본에서 월드컵 본선 평가전이 잇따라 열린다.

31일 2020년 도쿄올림픽 대륙별 예선을 겸해 중국에서 개막하는 FIBA 농구월드컵에는 모두 32개국이 출전한다.

이번 대회에선 아시아와 아프리카, 오세아니아 지역에선 가장 높은 순위에 오른 국가가 올림픽 본선티켓을 딴다. 또 유럽과 아메리카 대륙에서는 상위 2개국씩 올림픽에 나갈 수 있다.

이 때문에 이번 대회에 출전하는 나라들이 개막을 앞두고 개최국 중국은 물론 인접 국가인 한국과 일본에서 열리는 평가전 성격의 국제 대회를 잇따라 열고 있다.

우선 한국에서는 24일부터 현대모비스 초청 4개국 친선대회가 인천에서 펼쳐진다. 개최국인 한국(FIBA 랭킹 32위)을 비롯해 리투아니아(6위)와 체코(24위), 앙골라(39위)가 출전해 풀리그로 자웅을 겨룬다.

리투아니아에는 도만타스 사보니스(인디애나 페이서스)와 요나스 발란슈나스(멤피스 그리즐리스) 등 미국프로농구(NBA) 현역 선수가 2명이나 포진, 관심을 끌고 있다. 체코에도 토마시 사토란스키(시카고)가 국내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으로서는 이번 농구 월드컵 조별리그 B조에서 러시아(10위), 나이지리아(33위)를 상대해야 하는 한국으로서는 좋은 '모의고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일본(48위)도 22일부터 25일까지 사이타마에서 4개국 초청 대회를 연다. 이번 대회에는 일본과 아르헨티나(5위), 독일(22위), 튀니지(51위)가 출전한다.

일본은 FIBA 랭킹은 한국보다 낮지만 올해 NBA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9순위로 워싱턴 위저즈에 지명된 하치무라 루이와 귀화 선수인 닉 파지카스, NBA 멤피스 그리즐리스 소속 와타나베 유타, 올해 NBA 서머리그에서 활약한 유다이 바바 등이 이번 대회에 출전, 만만치 않은 기량을 갖췄다는 평가다.

중국에서는 이란(27위), 나이지리아, 폴란드(25위), 몬테네그로(28위)가 출전하는 4개국 대회가 예정돼 있다. 하지만, 나이지리아가 협회 경비 부족을 이유로 아직 중국으로 떠나지 못하고 있어 대회 개최 여부를 아직 장담하기는 힘들다.

앞서 개최국 중국(30위)은 지난주 장쑤성 쿤산에서 푸에르토리코(16위), 크로아티아(9위), 앙골라를 불러 4개국 대회를 개최한 바 있다.

한편, 한국팀은 이번 농구월드컵에서 이란, 중국, 필리핀(31위), 요르단(49위)보다 높은 순위에 올라야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할 수 있다. 우리나라 조별리그 일정은 31일 아르헨티나, 다음달 2일 러시아, 4일 나이지리아와 차례로 맞붙는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