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공주시

공주 금강신관공원 대형 돔 텐트 설치...사전협의 무시 논란

1억 9100만원 투입 천연 잔디 보강사업 준공은?...혈세 낭비케 됐다 시민들 공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4 08:19 수정 2019-08-25 11:59 | 신문게재 2019-08-26 1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돔
사전 협의 없이 세워진 대형 돔.
제 65회 백제문화제를 앞두고 백제문화제 추진위원회가 공주시 관련부서와 사전 협의도 없이 공주신관금강공원에 설치한 대형 돔 텐트에 대해 논란을 빚고 있다.

특히, 논란은 공주시와 백제문화제추진위원회 간 협의가 미흡했었던데다, 공주시청서도 축제를 추진하는 축제과 담당자와 신관공원을 관리하는 문화체육과 담당자 간 협력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돼 행정누수를 여실히 드러낸 것이다.

백제문화제추진위원회는 지난 19일부터 금강신관공원 축구장에 가로30m 세로 60m의 대형 돔텐트를 설치했다.

이 축구장은 지난 5월 21일부터 8월 19일까지의 사업기간으로 정하고, 1억 9100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기존의 잔디를 모두 긁어내고 정비를 한 다음 천연잔디 보강공사를 마쳤다.

막대한 예산을 투입해 설치한 구장이라는 점과, 현재 잔디 활착이 제대로 안돼 계속적으로 철저한 관리가 필요한 시점인데, 관리를 책임지고 있는 관련부서와는 사전협의도 없이 막무가내식 공사를 한 것.

벌써부터 훼손된 잔디구장
대형 돔 텐트를 설치하면서 훼손된 잔디 구장.활착이 제대로 되지 않은 축구장이 훼손돼 혈세가 낭비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문제는 또 있다. 사업기간이 8월 19일까지 인데, 19일 당일 아침 일찍부터 설치공사가 시작됐는데, 축구장에 대한 준공검사가 마쳐진 뒤 돔 텐트를 설치 한 것인지, 준공을 담당하는 부서는 현장을 확인하고 준공을 해 준 것인지 등도 의문이 제기된다.

이 축구장은 동호인들의 게임을 비롯해 유소년 축구교실 운영, 풋살 대회장으로 이용하는 곳이다.

결국 거액의 예산이 투입된 축구장이 대형 돔텐트 설치로 "훼손은 불보 듯 뻔한 것이다"며 "또 혈세를 낭비하게 됐다"며 시민들로부터 공분을 사고 있다.

게다가 10여일 치러지는 백제문화제 때문에 "365일 시민들이 활용해야 할 축구장을 훼손하려는 저의는 무엇인지 도저히 이해를 할 수 없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뿐만 아니라 시민들은 "이 대형텐트를 설치 할 공간이 없는 것도 아니지 않느냐"며 "굳이 막대한 비용을 들여 애써 만든 구장을 훼손하려는 하는가"하고 따졌다.

그러면서 "이제라도 더 이상 피해를 입지 않도록 이전설치를 해야한다"고 강력 주장하고 있다.

한편, 이 대형 돔 텐트에는 백제문화제추진위원회가 백제문화 홍보, 플레이 죤, 체험장 등으로 활용한다는 목적으로 협의도 없이 세웨진 것이다. 공주=박종구 기자 pjk0066@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