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국회/정당

曺 임명이후 금강벨트 민심요동 文·與 '반등' 한국 '급락'

리얼미터 조사 충청권 文대통령 긍정 49.5% 3.5%p↑
민주당 40.1% 1.1%p↑ 한국당 27.2% 6.3%p↓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2 09:04 수정 2019-09-12 09:0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0002239656_001_20190910080212497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이후 금강벨트 민심이 요동친 것으로 나타났다.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이 각각 반등에 성공한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율은 급락했다.

리얼미터는 문 대통령이 조 장관을 임명한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tbs·YTN 의뢰를 받아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03명 대상 여론조사(표본오차 : 95% 신뢰수준 ±2.5%p,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 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대전·세종·충청에서 문 대통령 긍정평가는 주간집계 기준으로 전주 46.0%보다 3.5%p 상승한 49.5%(부정평가 47.0%)를 기록했다. 전국적으로 문 대통령 긍정평가는 47.2%, 부정평가는 50.0%다.

충청권에서 여당 지지율도 소폭 오름세를 보였다.

조사기간 대전·세종·충청권 민주당 지지율은 전주 39.0%보다 1.1%p 상승한 40.1%를 기록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의 경우 전주 33.5%에서 6.3%p 빠진 27.2%로 민주당과의 격차가 다시 10%p 이상으로 벌어졌다. 전국적으로 양당 지지율은 각각 민주당 39.5%,한국당 30.1%로 각각 0.9%p 올랐다.

금강벨트에서의 이같은 문 대통령과 거대 정당 지지율 변화는 문 대통령 조국 장관 임명과 관련해 직접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한국당당이 이에 대한 반발과 함께 다른 야당과 조 장관 사퇴압박을 위한 공조 드라이브를 거는 상황에서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캡처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