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여론광장

[공감 톡] 비밀은 없다

김소영/수필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09-27 00:00 수정 2019-09-27 00: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엄마!, 엄마!"

다급하게 딸이 엄마인 필자를 찾는다.

"무슨 일인데?"

"내가 말했던 그 애 있잖아 드디어 그의 본색이 드러나서 끝났어. 그럴 줄 알았다니까. 평소에 잘 좀 했어야지"

딸의 친구가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조금 유명해지자 예전 그 아이에게 괴롭힘을 당했던 아이들이 바르지 못했던 그의 행적을 적나라하게 SNS에 올려 연예인이 되는 것이 좌절된 모양이었다. 끼가 많았던 아이는 자신의 끼를 발휘하지도 못하고 끝나버렸다. 요즘 이런 일들이 자주 일어나는 것을 볼 수 있다.

카카오 스토리,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의 약자로 '카페인'이라는 신조어가 있다. '카페인'은 SNS 세상을 대변하는 대표적인 것들이다. SNS는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고 세상과의 소통 창구를 확대한 혁신적인 산물이다. 지금 우리의 현실은 많은 사람이 SNS라는 정보의 공유 하에서 일상의 모든 것들을 알리며 사람들과의 접촉 대신 접속으로 서로가 친구를 맺고 이웃들과 교류하고 있다.

그러나 보편화된 순기능보다는 정보의 공유화로 인한 역기능 또한 만만치 않다. 정치인이나 유명인이 되려면 나를 알고 있는 사람들에 의해 나의 모든 것이 드러나게 된다. 정치인들이 청문회를 통해 모든 것들이 드러나는 절차를 거치듯 유명인이 되면 그를 알고 있는 사람들에 의해 낱낱이 SNS를 통해 잘잘못들이 드러난다.

예전 인터넷이 발달하지 않았을 때는 몇몇 사람들끼리만 공유하던 사실이 이젠 전 세계에 공유되는 무서운 세상이다. 나의 모든 것들이 전자매체를 통해 기록되고 모를 것이라고 생각했던 나의 행적들이 CCTV에 모두 녹화되고 있다. 긍정적인 면에서는 비밀이 없어지고 모두 공유되는 투명한 세상이 된다고 볼 수 있다. 바르게만 산다면 무엇이 문제가 되겠는가?

딸의 친구는 아마 자신의 앞길을 좌절시킨 아이들을 원망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렇게 만든 사람은 남이 아닌 자신이었다는 걸 깨닫게 된다면 아마 다시 기회가 올 것이다.

'예전에 또래 친구들을 괴롭혔던 아이가 개과천선(改過遷善)해서 오히려 남들보다 모범적인 사람이 되었다!'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고쳐나갈 수 있다면 사람들에 의해 나의 앞길이 막히기도 하지만 사람들에 의해 새로운 앞길이 열리기도 한다. 나의 어떤 점이 노출되더라도 떳떳할 수 있는 사람으로 살아간다면 오히려 앞길은 탄탄대로가 될 것이다.

김소영/수필가

김소영 최종

포토뉴스

  • 카이스트, 외부차량 출입 통제 카이스트, 외부차량 출입 통제

  • 꽃구경도 사회적 거리두기 꽃구경도 사회적 거리두기

  • 코로나19로 영업 중단한 CGV 대전가오점 코로나19로 영업 중단한 CGV 대전가오점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