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스포츠종합

[제100회 전국체전]충청권 선수단 분전... 대전 12위 목표 순항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09 14:26 수정 2019-10-09 14:50 | 신문게재 2019-10-10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100301000390900013811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6일 차인 9일 충청권 선수단은 분전을 이어가고 있다.

대전선수단은 목표한 종합 12위를 향해 순항하면서 이날 오후 2시 기준 금메달 42개, 은메달 45개, 동메달 53개 등 총 140개 메달을 따냈다. 충남은 금메달 44개, 은메달 48개, 동메달 68개 총 메달 160개, 세종은 금 7개, 은 4개, 동 7개 등 18개 메달을 건졌다.

▲대전=이날 볼링과 육상에서 금메달 2개를 추가했다. 여자 볼링 일반부 5인조 경기에 출전한 대전시청 소속 심의진·김유미·송시라·손연희·김희정·지은솔은 4438점을 기록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여고부 육상(로드) 10km에서는 이유정(대전체고)이 35분 01초로 금메달을 따냈다.

대회 6연패 도전한 '탁구 명문' 동산고 탁구부는 아쉽게 은메달에 그쳤다.

탁구 남고부 단체전에 출전한 강진호 외 6명은 2위를 차지했고, 테니스 남자 일반 개인전 단식에 나선 송민규(한국산업은행)도 결승에서 패했다.

KGC인삼공사 소속 임종훈 외 3명은 남자 탁구 일반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땄다.

탁구 여대 단체전에 출전한 천정아(한남대) 외 3명도 결승 문턱을 넘지 못하고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테니스 여자 대학부 개인전 단식에 출전한 곽미령(충남대)도 3위를 차지했다.

대전은 이날 2시 기준으로 금메달 2개, 은메달 2개, 동메달 3개를 따냈다.

▲충남=대회 6일 차를 맞은 이날 충남은 6개 메달을 추가했다.

역도 남자 일반부 양지웅(아산시청)이 인상 81kg에서 금메달을 들어 올렸고, 사격 남자 일반부에 출전한 김영민(서산시청)이 센터화이어권총(비결선)에서 584.0점을 쏘며 우승했다.

양지웅은 이날 은메달 2개를 추가했다. 양지웅은 용상 81kg에서 은메달을 따냈데 이어 합계에서도 2위를 차지하며 이날 3개의 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자 대학부 배구 종목에 출전한 중부대는 아쉽게 결승에서 패하며 준우승했다.

여고부 양궁 단체전에서는 홍성여고 김혜민 외 2명이 동메달을 땄다.

충남은 이날 2시 현재 금메달 2개, 은메달 3개, 동메달 1개를 추가했다.

▲세종=테니스 개인전에 출전한 남지성(세종시청)이 우승하며 금메달을 안겼다.

남지성은 결승전에서 김민규(대전 한국산업은행)를 상대로 2-0으로 승리했다.

세종여고는 여고부 테니스 단체전에서 경남(창원명지여고)을 상대로 아쉽게 패해 3위를 차지했다.

여대부 축구 강호 고려대는 강원도립대와 결승에서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을 벌였지만, 아쉽게 패하며 은메달을 획득했다.

남자 일반부 야구소프트볼에서는 홍익대가 강릉영동대를 상대로 승부치기까지 갔지만, 아쉽게 3-4로 지며 동메달을 땄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

  • 가을이 선물하는 황금빛 힐링 가을이 선물하는 황금빛 힐링

  • 대전에서 열린 전국 대도시 중심구 구청장협의회 대전에서 열린 전국 대도시 중심구 구청장협의회

  •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