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충북

'소방복합치유센터 건립' 내년도 예산안 반영

- 2020년 기본설계비 22억5000만 원 국회 통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11 11:31 수정 2019-12-11 11:3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군청 전경
음성군은 '소방복합치유센터 건립'을 위한 2020년 기본설계비 22억 5000만 원을 확보했다고 11일 밝혔다.

소방청은 한국개발연구원(KDI)의 대안 설계비 52억을 수용함에 따라 20년 예산에 설계비 52억을 요구했으나, 우선 기본설계비 22억 5000만 원을 반영하고 다음 예산에 나머지 실시설계비를 반영시킨다는 계획이다.

예산 확보 과정이 순탄치만은 않았다.

당초 근거 법률 부재로 인해 2020년 정부예산안에 편성되지 않아, 우려 섞인 목소리가 많았으나 법률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함으로써 행전안전위원회 예산소위 심사에 22억 5000만 원을 반영하고, 예산결산위원회의 예결소위, 예결위 전체회의를 거쳐 본회의를 통과함으로써 소방복합치유센터 건립을 위한 난제를 모두 푼 셈이다.

조병옥 음성군수는 설계비 예산 반영을 위해 지난달 4일 예결위 의원인 이종배(충주) 국회의원 등 예산결산위원회 소위원회 의원들을 찾아가 소방복합치유센터 건립의 절실함을 설명하기도 했다.

이제 소방복합치유센터 건립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지난 11월 19일 소방복합치유센터 설치 근거법인 '소방공무원 보건안전 및 보건복지 기본법 일부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고, 1년여간 진행된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예비타당성 조사도 경제성, 정책성, 지역균형발전성 분야에서 사업 타당성을 인정받아 지난달 27일 통과했다.

소방복합치유센터 기본설계비 22억 5000만 원도 내년 예산에 반영돼 병원 건립이 첫발을 내딛게 됐다.

음성군은 목표 기한 내 소방복합치유센터 건립을 위해 전방에서 소방청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군은 소방복합치유센터 개원시기에 맞춰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국민체육센터(수영장), 공동직장 어린이집, 어린이 도서관 건립도 추진해 2022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용 환자 및 보호자의 정서적 안정을 위한 치유환경 조성을 위해 2020년부터 함박산 '치유의 숲' 조성을 시작으로 산림치유복합문화밸리 조성에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조병옥 음성군수는 "국가시책인 소방복합치유센터 건립 공모에 62대 1의 치열한 경쟁 속에서, 중부4군(음성,진천,증평,괴산)이 하나의 형제애로 굳게 뭉쳐 공동유치를 결의하고, 현지 실사단 방문 시 수천명의 군민이 자리를 함께해 간절한 소망의 뜻을 모아주신 덕에 작년 7월 최종 건립 후보지로 확정됐고 이후 법률개정, 예비타당성조사, 예산반영까지 건립에 필요한 절차를 마무리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한편, 음성군은 각종 재난현장 등에서 육체적·정신적 위험에 노출된 소방관을 전문적으로 치료하고 지역주민이 이용할 수 있는 의료기관으로 21개 진료과목에 300병상 규모로 예정된 소방복합치유센터 건립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2022년까지 준공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음성=최병수 기자 cbsmit@

포토뉴스

  • 전국 일제소독의 날 맞아 방역하는 한우농가 전국 일제소독의 날 맞아 방역하는 한우농가

  • 올바른 마스크 착용법 배우는 어린이들 올바른 마스크 착용법 배우는 어린이들

  • 교육계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에 ‘총력’ 교육계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에 ‘총력’

  • 국군간호사관학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위해 마스크 지급 국군간호사관학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위해 마스크 지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