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 일반

대전문화재단 지역리서치 프로젝트 기획전 개최

막다른 골목, 사라진 집들 옛충남도청서 19일부터 전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15 08:47 수정 2020-01-19 23:1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지역리서치 프로젝트 기획전시 포스터 (1)
'막다른 골목, 사라진 집들' 대전문화재단은 오는 19일 옛충남도청사에서 지역리서치 프로젝트 기획전시를 개최한다.

지역리서치 프로젝트는 도시정비사업으로 인해 사라지는 마을의 문화적 자산들을 조사·기록하고 예술가의 창작활동을 통해 지역의 문화예술적 가치를 바라보는 다양한 관점을 확보해 그 결과물을 시민에게 공개하는 기획사업이다.

이번 전시는 새로운 주거 단지로 변화 중인 중구 목동 3지구의 옛 공간들을 다양한 형태로 기록한 작품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에 참여한 여상희 작가는 철거 전 목동3지구의 전체 모습을 모형으로 제작하고 마을에서 수집한 오브제를 활용한 작품을 선보인다. 이상희 건축학 박사는 사라진 마을의 주요 근대 건축물을 조사해 제작한 결과물을 전시할 예정이다.

최종원·윤석빈 팀은 옛 이발소 공간을 기록한 영상과 골목들을 탐색할 수 있는 관람객 참여 작품을 선보인다.

특히 철거 전 목동의 골목에서 진행됐던 박상희 피아니스트의 퍼포먼스 영상 '막다른 골목'은 사라져가는 마을에 대한 예술가로서의 진정성 있는 울림을 전달할 계획이다.

박만우 대전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기획전은 민간 연구자 및 작가들의 연구조사 활동 결과물을 통해 주민들 삶에 대한 기억을 지역사회와 공유하고자 마련했다"며 "지역이 품고 있는 문화적 가치를 재조명하고 우리가 함께 살아온 공간을 기억할 수 있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포토뉴스

  • 설 연휴 끝, ‘다시 일상으로’ 설 연휴 끝, ‘다시 일상으로’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선별진료소 안내문 붙은 병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선별진료소 안내문 붙은 병원

  •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