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바른미래 사분오열… 총선 앞 제갈길 찾나?

비당권파 '새로운보수당' 창당 작업
안철수계, 새보수 합류 가능성 적어
당권파도 내부 잡음 분출.. 사분오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15 11:21 수정 2019-12-15 11:2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a
▲13일 오전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가 열린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미래당 회의실 벽에 유승민 전 대표가 포함된 의원 연찬회 사진과 손학규 대표, 안철수 전 의원, 유승민 전 대표가 함께 있던 사진이 손 대표의 광화문 집회 사진과 손 대표가 주재하는 회의 사진으로 교체되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바른미래당이 내년 4·15 총선을 앞두고 사분오열하는 양상이다. 비당권파가 '새로운보수당' 창당 작업에 박차를 가하는 가운데 안철수계 의원들의 행보가 미지수인데다, 일부 당권파 의원들 간 신경전이 거세지면서다.

유승민 의원이 주축이 된 비당권파는 최근 '새로운보수당'을 신당명으로 결정하고 창당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하지만 신당명에 '보수'가 명시되면서 합류가 점쳐지던 안철수계 의원들이 즉각 거부감을 드러낸 상황이다.

이런 상황 속에 안철수 전 대표는 창당 불참 의사를 밝혔다. 안 전 대표 측 관계자는 최근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이미 불참 의사를 밝혔기 때문에 당명을 무엇으로 하든 저희는 전혀 관심이 없다"고 전했다.

안 전 의원의 불참으로, 안철수계 의원들의 향후 행보는 안갯속이다. 바른미래당 잔류 또는 다른 정당 합류, 신당 창당 등의 선택지가 있지만 이들의 새보수당 합류 가능성은 적다는 게 정치권의 대체적인 분석이다.

새로운보수당 측은 안철수계의 미합류에도 크게 동요치 않는 분위기다. 창당 작업을 차질없이 이어가겠다는 입장이다. 이런 가운데 손학규 대표가 중심이 된 당권파에서도 내부 잡음이 나오고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최근 한 당권파 의원은 '유승민계가 탈당하면 손 대표도 2선으로 후퇴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전해진다. 손 대표의 2선 후퇴를 주장한 것인데, 손 대표는 '제3지대 재창당 초석을 놓은 뒤 물러나겠다'며 반대했다고 한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포토뉴스

  • ‘고향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고향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귀성객 대상으로 급수봉사 펼치는 바르게살기운동 회원들 귀성객 대상으로 급수봉사 펼치는 바르게살기운동 회원들

  • 27일까지 버스전용차로 시행, 한남대교 남단부터 신탄진까지 양방향 적용 27일까지 버스전용차로 시행, 한남대교 남단부터 신탄진까지 양방향 적용

  • 설 귀성 시작…오늘부터 27일까지 버스전용차로 시행 설 귀성 시작…오늘부터 27일까지 버스전용차로 시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