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 일반

대전 2019년 공연 통계… 공연 건수 클래식>뮤지컬>연극 순

대전 37개 공연자서 411건 무대 올라
클래식 비중 높지만 상연은 연극 최다
매출액은 뮤지컬, 기간은 12월 압도적
"지역공연 성장 자체제작 지원 필요"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30 08:42 수정 2019-12-30 08:42 | 신문게재 2019-12-30 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149267992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전에서 지난 1년 동안 무대에 오른 공연 작품은 411건으로 전국 전체 공연 수인 9375건의 4.38%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KOPIS 공연예술 통합전산망 통계자료에 따르면 대전은 다양한 예술공연 장르 가운데 클래식 공연 비중이 가장 많았다. 전체 공연 건수의 50%에 육박하는 205건이다.

통상적으로 쉽게 관람할 수 있는 연극과 뮤지컬을 제치고 클래식 공연 횟수가 높은 것으로 볼 때 대전의 문화 관람 수준이 이만큼 높아졌다는 것으로 분석할 수 있다. 또 크고 작은 클래식 공연을 통해 신예와 거장의 무대가 꾸준히 무대에 오르고 있다는 점으로도 유추할 수도 있다.

클래식 공연이 50%로 공연 건수와 개막 편수를 차지하는 만큼 대전 공연예술의 장르적 편중은 심각한 수준이다.

클래식에 이어 연극 뮤지컬이 공연 건수로는 각각 20.5%와 19.1%로 뒤를 잇고 있다. 그러나 그 외 오페라, 무용, 국악, 복합공연은 각각 5%도 채 넘지 못하는 비율로 나타났다.

공연을 제작하고 무대에 올리기까지의 난이도가 장르마다 기준이 다를 수 있지만 공연 건수가 적다면 상연 횟수나 매출액 부분, 관람객 동원에서도 클래식, 연극, 뮤지컬을 따라잡기 어려울 만큼 간격이 벌어졌다는 의미기도 하다.

클래식 공연이 공연 건수로는 최다지만, 상연횟수는 연극이 가장 높다. 대전 연극은 1년 동안 1055회가 무대에 올라 상연횟수 전체의 53.1%를 차지했다. 그 뒤로는 뮤지컬이 626회, 클래식은 207회 상연됐다.

예매 수는 뮤지컬, 클래식, 연극, 무용 순이다. 기획공연이 아닌 대관공연이 많은 뮤지컬은 하루 2번씩 공연되는 경우가 많고 마니아층이 두터운 만큼 예매 수와 매출액을 담당하는 공연계의 효자로 꼽힌다.

그러나 지역공연계에서는 뮤지컬은 자체 제작공연이 아닌 만큼 높은 매출액과 관객 동원 비율에 의미를 둘 수 없다는 목소리다.

지역 문화계 관계자는 "공연의 다양성을 위해 뮤지컬은 꼭 필요한 장르다. 다만 자체 뮤지컬이나 오페라 제작을 위한 시도와 지원을 통해 전국화를 꿈꿔 볼 수 있는 시스템 마련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매출액은 뮤지컬이 독보적으로 높다. 뮤지컬은 78건, 626회 공연되며 대전에서만 16억3214만7000원의 매출액을 달성했다. 뒤를 이어 클래식 공연은 7억4867만원이다.

한편 대전 공연은 상반기에는 다소 저조했지만 7월 56건으로 전달에 비해 2배 가량 늘었고, 10월엔 76건으로 가장 많았다. 공연 매출액은 공연 단가가 높은 연말 공연이 많은 12월 11억원을 기록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dddddd
1년 간 대전 지역에서 무대에 오른 공연 통계. 화면 캡쳐=KOPIS

포토뉴스

  • ‘고향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고향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귀성객 대상으로 급수봉사 펼치는 바르게살기운동 회원들 귀성객 대상으로 급수봉사 펼치는 바르게살기운동 회원들

  • 27일까지 버스전용차로 시행, 한남대교 남단부터 신탄진까지 양방향 적용 27일까지 버스전용차로 시행, 한남대교 남단부터 신탄진까지 양방향 적용

  • 설 귀성 시작…오늘부터 27일까지 버스전용차로 시행 설 귀성 시작…오늘부터 27일까지 버스전용차로 시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