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케이컬쳐

'도시어부2' 이하늘 "자존심 상하는데 그냥 넘어가겠다"...김래원·이태곤과 동급 취급에 너스레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19 00:00 수정 2020-01-19 00: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19 (9)
'도시어부2' DJ DOC 이하늘이 배우 김래원, 이태곤과의 낚시 실력을 언급했다.

최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 : 대항해 시대'(이하 '도시어부 시즌2')에서 이덕화, 이경규, 박진철, 이하늘은 전남 신안군 가거도에서 감성돔 낚시에 도전하기로 했다.

이어 제작진은 출발 전 "내가 그 생각을 했다. 한번 언젠가는 이태곤, 김래원, 이하늘-이덕화, 이경규, 박진철과 3:3 매치를 해보고 싶다는"이라고 털어놨다.

이에 이하늘은 어금니를 꽉 깨물었다. 이어 "자존심은 좀 상하는데 그냥 넘어가겠다"고 밝혔다.

이하늘은 조금 전 게스트 대기실에서 "김래원, 박병은. 그분들하고 난 좀 갭이 있다", "이태곤 잘한다. 그런데 내 한 10년 전 모습인 것 같다"며 자신의 낚시 실력에 강한 자신감을 드러낸 바 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포토뉴스

  •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 ‘코로나19의 외부 유입을 막아라’ ‘코로나19의 외부 유입을 막아라’

  • 지역사회 감염 막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대전역 지역사회 감염 막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대전역

  • 제15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 제15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