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서산시

서산시 고북면 신정3,4리에 대한 관심을 높여야

가충순 서산시의원, 5분 발언 통해 주장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18 15:38 수정 2020-01-18 15:3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
가충순 서산시의원이 5분 발언을 하고 있다.


서산시의회 가충순 의원은 최근 서산시의회 임시회를 통해 '서산시 고북면 신정3,4리에 대한 관심을 높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가 의원은 '고북면은 총 2,933 세대 6,522명의 주민이 거주하고 있으며 그 중 서산비행장 내 신정3리와 신정4리에 721세대 1,351명의 군인가족이 거주하고 있으며, 고북면 전체 세대의 25% 주민의 31%가 이 지역에 거주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 지역 주민들은 실질적인 가해자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군인 가족이라는 이유만으로 군용비행장 소음으로 고통받고 있는 주변 지역민들에게 부채감 아닌 부채감을 지고 살아가고 있고, 이들은 이런 부채감을 해소코자 나름대로의 방법으로 지역민을 위해 여러 봉사활동을 하며 주민들과 상생의 길을 찾고 있으며, 지역 주요 축제 진행을 위한 대민지원을 비롯해 의료 봉사활동 등 다양한 방법으로 지역민과 소통하기 위해 노력해 왔으며, 이를 통해 타 군 소음 지역에 비해 모범적이고 원활한 지역 공동체 구성에 앞장서 왔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가운데 '지난해 10월 31일, 소음피해 지역 주민들에게 아주 기쁜 소식이 전해졌는데, 그동안 장기간 국회에서 계류 중이던 군 소음법이 본회의를 통과하며 서산비행장 주변 군 소음 피해 지역 주민들이 그동안의 피해보상을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법 시행까지 1년가량 남은 데다 선행되어야 할 작업까지 포함한다면 실제로 보상이 이루어지기까지 2년 이상이 필요한 상황이지만 군 소음피해지역 주민들의 숙원이 이루어짐과 동시에 신정3, 4리 주민들의 부채감 역시 해소할 수 있었으며, 앞으로 군용시설에서 발생하는 소음으로 인한 주민들이 정신적, 신체적, 재산적 피해에 대해 합당한 보상이 이루어짐과 더불어 피해를 완화하기 위한 다양한 조치들이 취해 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동안 이들은 아버지가, 남편이, 아들이나 딸이 군인이라 부대 내에서 살아야하고 소음에 대해서도 참아야하며 부대 밖 주민들에게 미안해서 말도 못하고 생활해 왔지만 본질은 주변 지역민과 함께 소음으로 고통받고 있는 피해자들이지만 군 소음법 본회의 통과로 중앙정부의 관점도 긍정적으로 변화하고 있는 이 시점까지도, 정작 적극 행정을 펼쳐야 할 우리 서산시에서는 신정 3,4리가 군부대 내에 위치한다는 이유만으로 다소 홀대하고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가의원은 '그들도 서산시에 주민세와 지방세, 자동차세 등 세금을 정상적으로 납부하고 있는 서산 시민이고, 이에 맹정호 시장께서는 고북 지역을 낙후지역으로 지정하고 지역균형 발전 사업을 추진한다고 했고, 신정3, 4리도 고북면에 속해 있는 지역이고, 고북면 내에서도 환경이 매우 열악한 낙후지역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가의원은 '서산비행장 내 주민들이 사용하는 산책로를 재포장해 주시고, 주민들이 쉼터로 이용할 정자를 설치해 주시기 바라며, 또한 신정3, 4리가 차별받는다는 느낌을 받지 않도록 적극적인 행정을 펼쳐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서산=임붕순 기자 ibs9900@

포토뉴스

  •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 ‘코로나19의 외부 유입을 막아라’ ‘코로나19의 외부 유입을 막아라’

  • 지역사회 감염 막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대전역 지역사회 감염 막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대전역

  • 제15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 제15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