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축구

권창훈, 5개월 만에 득점포... 분데스리가 2호골 기록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19 11:11 수정 2020-01-19 11:11 | 신문게재 2020-01-20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AKR20200119007400007_01_i_P2
시즌 2호골로 프라이부르크의 승리를 이끈 권창훈의 경기 후 모습.[프라이부르크 구단 SNS, 연합뉴스 제공]
독일 프로축구 프라이부르크에서 활약하는 권창훈(26)이 5개월 만에 득점포를 가동했다.

권창훈은 18일(이하 한국시간) 독일 마인츠의 오펠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20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18라운드 마인츠05와 원정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팀의 첫 골을 넣으며 프라이부르크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권창훈은 0-0으로 맞선 전반 28분 균형을 무너뜨렸다. 분데스리가 시즌 2호 골이다.

오른쪽 측면에서 닐스 페테르센이 낮게 크로스를 올리자 권창훈이 문전으로 쇄도하면서 왼발로 마무리했다.

지난해 여름 프랑스 디종을 떠나 프라이부르크 유니폼을 입은 권창훈은 분데스리가 데뷔전이었던 파더보른과의 2라운드 원정경기에 교체 투입돼 첫 골을 넣었다. 이후 5개월 만에 다시 골 맛을 봤다.

이날 경기는 권창훈의 분데스리가 10번째 출전 경기였다.

선발 출전은 지난해 8월 31일 FC 쾰른과의 3라운드 홈 경기 이후 시즌 두 번째였다.

권창훈은 75분을 뛰고 팀이 2-0으로 앞선 후반 30분 벤첸초 그리포와 교체됐다.

프라이부르크는 전반 41분 페테르센의 추가 골로 한 발짝 달아난 뒤 후반 37분 마인츠 장-필리프 마테타에게 만회 골을 내줬다.

프라이부르크는 시즌 8승 5무 5패로 6위에 올라 있다. 마인츠의 지동원은 교체선수 명단에 포함됐으나 벤치에 머물러 권창훈과의 맞대결은 무산됐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대전시, 열화상 카메라로 출입하는 시민들 체온 측정 대전시, 열화상 카메라로 출입하는 시민들 체온 측정

  •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소식에 한산한 계룡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소식에 한산한 계룡시

  •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매주 금요일 휴무합니다’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매주 금요일 휴무합니다’

  •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북적이는 계룡시 선별진료소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북적이는 계룡시 선별진료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