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한화이글스

'미래의 김태균 류현진 꿈꾼다' 한화이글스 2군훈련장 '맹훈련'

신인, 재활선수 등 22명 서산전용구장에서 기본기 체력 훈련 열중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2 15:36 수정 2020-01-22 15:5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200122_153130089
20시즌 한화 이글스에 입단한 신인 선수와 육성, 재활 선수들이 1군 진입을 목표로 서산전용연습구장에서 땀방울을 흘리고 있다.
"나이스 볼~ 조그만 더 힘차게…"

볼~ 눈과 비로 영하에 가까운 날씨를 기록한 22일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서산전용연습구장은 선수들의 훈련 열기가 강추위를 녹이기에 모자람이 없었다.

이날 올 시즌 신인과 육성·재활 선수 22명이 짜여진 스케줄에 따라 추위에 맞서며 기본기와 체력 훈련에 매진했다.

비록 프로에 갓 들어온 신인이지만 언젠가는 메이저리그를 지배한 선배 류현진과 KBO리그 대표타자 김태균 처럼 성장하겠다는 선수들의 의지로 훈련장이 후끈 달아올랐다.

훈련장 한켠에선 새롭게 부임한 최원호 퓨처스리그 감독이 선수들의 훈련 모습을 지켜보며 선수 파악에 여념이 없었다.

KakaoTalk_20200122_153210119
최원호 감독은 "선수 육성 시스템 정착에 중점을 두고 프런트와 그 틀을 만들고 있다. 한화의 육성 기조는 이제부터 시작이라 보면 된다"면서 "야구선수 이전에 사람으로 인성을 갖춰야 한다. 이러한 부분에서 전문가를 활용해 선수와 지도자들에게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교육 내용은 언행과 도핑, 미디어 관련 등으로 어린 선수들이 사회생활 적응에 있어 중요하다고 생각된다"며 "이런 교육을 지속적으로 할 수 있게 단장님과 협의해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올해 지명된 신인 중 상위 지명 선수들에 대한 기대감도 내비쳤다.

최 감독은 "신인 투수들은 좋은 자질을 갖고 있다. 타자는 임종찬이 눈에 띈다. 구단에서 여러 번 상의해 상위로 지명한 선수들로 기대가 크다"면서 "또 대졸 전력감으로는 강재민을 꼽을 수 있다. 여름이 되면 1군 불펜이 부화가 오는데 이 시기에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KakaoTalk_20200122_151407251
한화 이글스는 지난 2017년부터 뎁스 강화를 중장기 목표 선수단을 운영하고 있다. 2018년 한용덕 감독이 부임하면서 뎁스 강화가 가속화됐다.

서산 신인 합동훈련에서 만난 1차 지명 신지후, 2차 1순위 남지민, 2차 2순위 한승주 등 대어급 신인들도 구슬땀을 흘리며 담금질하고 있다.

한화는 지난해 영입한 신인들에게 1군 무대에 올리며 경험을 쌓게 했다.

특히 정은원은 세대교체 선두주자로 1년 후배인 변우혁, 노시환, 유장혁 등과 함께 한화의 차세대 미래를 이끌 재목으로 꼽힌다.

KakaoTalk_20200122_151404159
한화 관계자는 "비활동기간에는 단체활동을 하지 못하는 데 신인과 재활 선수들에 한해 합동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며 "당초 내일(23일)까지 훈련을 종료하려 했지만, 기간을 늘려 이달 말 일정을 마무리 한다"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 ‘코로나19의 외부 유입을 막아라’ ‘코로나19의 외부 유입을 막아라’

  • 지역사회 감염 막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대전역 지역사회 감염 막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대전역

  • 제15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 제15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