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케이컬쳐

'씨름의 희열' 전도언 "롤모델 강호동, 엄청 존경한다...모든 걸 다 배워" 아낌없는 존경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9 00:00 수정 2020-01-29 00: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0
'씨름의 희열' 전도언이 씨름선수 출신 방송인 강호동을 롤모델로 꼽아 눈길을 모았다.

최근 방송된 KBS 2TV '태백부터 금강까지-씨름의 희열'에서 3라운드 조별리그전 D조 경기가 공개됐다.

D조 멤버는 손희찬, 황찬섭, 전도언, 노범수였다.

이 가운데 전도언은 D조의 유일한 장사 출신 씨름선수다. 여러 출연자들이 우승 후보로 꼽은 경쟁자이기도 하다.

전도언은 강호동을 롤모델로 꼽았다. 그는 "난 무조건 강호동이다. 엄청 존경한다. 리스펙"이라며 "실력이 엄청난 분이더라"고 말했다.

이어 "심리전도 많이 배웠고 강호동 선수의 모든 것을 다 배웠다고 이야기하고 싶다. 시그니처 포즈도 많이 연구했다. 이제 완성이 됐다. 모래판에 들어가 오른 다리를 깊게 한 번 넣고 왼 다리가 따라오며 나란히 두고 내 발을 한 번 본다. 발 위에 있는 모래를 끄집어 무릎을 한 번 닦는다. 모래 맛을 본다는 거다. 지금부터 결승전까지 계속 보여드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포토뉴스

  •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 ‘코로나19의 외부 유입을 막아라’ ‘코로나19의 외부 유입을 막아라’

  • 지역사회 감염 막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대전역 지역사회 감염 막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대전역

  • 제15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 제15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