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한화이글스

최원호 2군 감독, "팜시스템 구축 강팀 만들겠다"

주전급 뎁스강화 2기 체제 돌입
트레이닝, 기술, 멘탈, 미디어 등 교육 계획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8 16:06 수정 2020-01-28 16:06 | 신문게재 2020-01-29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200128_114557249
한화 이글스 최원호 퓨처스 감독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중장기적으로 공을 들이고 있는 시스템이 있다.

신진급 선수들이 주전급으로 성장해 선수층을 두텁게 하는 이른바 '주전급 뎁스 강화'다. 팀 운영 기조에 맞춰 지난해 초 송구홍 육성군 야수총괄 코치를 영입한 한화는 정민철 단장체제 돌입 후 운동역학 박사학위를 취득한 최원호 퓨처스 감독을 영입해 팜시스템 구축을 꾀하고 있다.

한화 구단의 '육성', '뎁스 강화'는 지난 2017년 박종훈 단장이 취임하면서 첫해를 맞았다. 이듬해 한용덕 감독이 부임하면서 구단이 마련한 리빌딩을 본격화해 팀 전력에 살을 찌웠다.

그 바통을 정민철 단장과 최원호 퓨처스 감독이 이어받으며 2기 체제에 돌입했다.

현장을 진두지휘하는 한 감독은 구단의 이 같은 팜시스템을 통해 강팀 전력으로 끌어 올린다는 각오다.

그 중심에 한 감독과 가교 역할을 해야 하는 최원호 퓨처스 감독이 있다. 최 감독은 야구에 대한 실전 경험, 해설자, 운동역학 박사로 학문적 접근을 시도하는 야구인이다. 정민철 단장이 최 감독은 2군 감독으로 불러드린 이유기도 하다.

최근 서산전용연습구장에서 만남 최원호 감독 또한 구단의 육성 기조 방침에 자신이 쌓은 야구 지식을 어떻게 현장에 접목 시킬지 고민이다.

최 감독은 "아무래도 방송을 하는 것과 현장은 다르다. 맡은 보직이 퓨처스 감독이니 전체적으로 선수 교육과 육성 시스템을 정착시키는 일을 해야 할 것 같다"며 "최근 기준을 만드는 작업을 하고 있다. 시스템을 만드는 것은 기준을 세우는 것이다. 그 기준에 적합한 요인을 프런트와 같이 찾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한화의 육성 시스템은 선수 트레이닝, 기술, 멘탈, 미디어 등의 교육으로 요약된다.

최원호 감독은 "신인 때 생각이 난다. 아직은 의욕이 넘칠 때다. 관리자가 해야 할 일은 오버하지 않게 눌러주는 것이다. 스프링캠프의 가장 큰 목적은 시즌을 대비한 워밍업"이라며 "이를 점진적으로 실시해야 하는데 이러한 개념이 없으면 급격히 강도를 올리게 되고 부상과 직결된다. 단계별로 늘려갈 수 있는 훈련을 설계해야 한다. 어떤 틀로 시스템을 갖출지는 구단과 논의하는 단계로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육성 시스템을 통해 올해 신진급 선수들의 1군 무대 활약을 기대하고 있다

최 감독은 "감독님이 신인을 어떻게 기용하는지 알 수 없어 모르겠지만, 1군 선수들이 부하가 오는 여름에 올릴 수 있도록 하겠다. 다행히 올해는 올스타 브레이크와 올림픽이 겹쳐 휴식이 더 길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그러다 보니 팀마다 승부처를 빨리 잡을 것을 예상된다. 7월보다 한 달 앞당겨진 6월이 될 수 있다. 감독이 승부처 타이밍을 빨리 잡을 수 있어 그럴 때 1군에 올라가 공백을 메울 선수들을 키우려 한다. 팜시스템을 본격화해 꾸준히 잘하는 강팀으로 만들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임시격리된 중국인 유학생들을 위한 도시락 배달 임시격리된 중국인 유학생들을 위한 도시락 배달

  • 코로나19의 확산에 멈춰선 관광버스 코로나19의 확산에 멈춰선 관광버스

  • 임시 폐쇄된 대전 신천지교회 긴급 방역작업 실시 임시 폐쇄된 대전 신천지교회 긴급 방역작업 실시

  •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