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충북

조병옥 음성군수, 우한 교민 퇴소 담화문 발표

- "외롭고 힘겨운 14일간의 생활을 무사히 마치고 귀가하는 교민들 축하"
- "음성군은 재난안전대책본부 지속 운영으로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모든 행정력 동원할 것"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15 12:39 수정 2020-02-15 12:3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군수님 프로필사진
조병옥 음성군수가 15일 진천 충북혁신도시 내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 임시생활시설에 머물렀던 우한 교민 퇴소와 관련, 담화문을 내고 군민들에게도 "코로나19 대응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조병옥 군수는 수용됐던 교민 전원이 퇴소 한 이날 담화문에서 "낯선 환경에서 외롭고 힘겨운 14일간의 생활을 무사히 마치고 귀가하는 교민들을 축하한다"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한 음성군과 충북도, 진천군 모두에게도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조 군수는 그동안 "음성군은 재난안전대책본부 24시간 운영체계를 구축하고 교민 수용시설에 의료지원반·연락반을 파견했으며, 충북혁신도시 일대에는 마스크와 손 소독제 등 예방물품 긴급 배부, 1일 2회 이상 방역 소독과 함께 관내 전역을 대상으로 주 1회 방역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고 밝히고 "관내 거주 중국방문 근로자에 대한 전수조사와 주 2회 모니터링을 실시하는 등 발 빠른 대처로 코로나19 차단 방역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했다.

아울러 "현재 코로나19는 국외에서는 지속 해 확진자가 늘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확진자 28명 중 7명이 격리병상에서 퇴원하고 확진자 증가 추세가 누그러지고 있는 등 정부와 지자체의 세밀한 관리로 전 세계가 부러워하는 방역체계를 구축하고 있다"며 "충북혁신도시를 비롯한 음성·진천 지역에는 단 한 명의 확진자도 없는 상황으로, 이는 정부와 음성군의 신속하고 침착한 대응과 우한 교민의 적극적인 협조, 그리고 높은 군민의식이 빛을 발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 모든 것이 "우한 교민을 따뜻하게 품는 대승적인 결정으로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국무총리, 행정안전부·국토교통부 장관 등이 우리 지역을 방문하고 전국 각지에서 격려의 손길이 이어지는 등 전 국민의 관심이 집중되었으며, 전 지자체의 모범이 되는 대한민국의 중심도시 행복한 음성을 알리는 기회가 되었다"고 평하고 "지역적으로 해결하기 힘든 주요 현안 및 애로사항을 알리고 적극 건의해 앞으로 군민 모두가 바라는 숙원사업 해결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며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조병옥 군수는 "음성군은 앞으로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지속 적으로 운영하고 관내 전역을 대상으로 주기적인 방역소독과 방역물품을 지원하는 등 이번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모든 행정력을 동원할 것"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된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지역 소상공인과 기업의 경영활동을 지원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맞춤형 시책을 추진하는 등 지역 경제 안정화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음성=최병수 기자 cbsmit@

포토뉴스

  • 대전시, 고속버스와 시외버스 매일 방역 실시 대전시, 고속버스와 시외버스 매일 방역 실시

  • 코로나19 의심환자들 몰려든 선별진료소 코로나19 의심환자들 몰려든 선별진료소

  • 코로나19가 바꾼 대학 학위수여식 풍경 코로나19가 바꾼 대학 학위수여식 풍경

  •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 위해 문 닫은 경로당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 위해 문 닫은 경로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