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부여군

부여군.공주시, 백제문화제 격년제 개최키로 합의

박정현 군수의 주장 받아들여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19 22:43 수정 2020-02-19 22:4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부여군(군수 박정현)과 공주시(시장 김정섭)가 18일 열린 제54차 (재)백제문화제추진위원회 이사회에서 백제문화제 격년제 개최에 합의했다.

그동안 부여·공주의 통합개최에 따른 예산과 인력 활용의 비효율성 증가, 콘텐츠 부재, 행사내용 중복 등의 이유로 부여군은 (재)백제문화제 추진위원회에 격년제 개최를 수차례 건의하였으나 뚜렷한 해결점을 찾지 못해왔다.

게다가 지난해 부여군에서 열린 제1차 부여군백제문화선양위원회에서는 백제문화제 격년제 개최를 (재)백제문화제 추진위원회에 다시 건의하면서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부여군 단독 개최도 고려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하기도 했다.

박정현 군수는 지난해 10월 제65회 백제문화제 폐막식에서 이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하며 "매년 부여와 공주에서 동시에 개최되는 백제문화제는 같은 백제문화권에서 진행되어 내용이 중복되고 예산과 인력 운영의 비효율을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백제문화제의 건강한 공존과 새로운 시작을 위해 책임있는 격년제 논의를 정중히 제안드린다"고 백제문화제 격년제 전환을 공식 제안한 바 있다.

이번 이사회에서는 백제문화제 통합개최에 따른 여러가지 제기된 문제에 대하여 참석자들 모두 공감하며 새로운 변화와 발전을 위해 백제문화제의 개최방식을 격년제로 전환하는데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이루어졌다.

백제문화제 격년제 개최에 대한 양 시군의 주요 합의내용을 보면 ▲2020년까지 현행 통합개최를 유지 ▲2021년 제67회 백제문화제는 합동 대백제전으로 개최 ▲2022년 제68회 백제문화제부터 격년제로 개최이며, 향후 대백제전 및 격년제 개최에 따른 문제점들에 대해서는 충분한 논의를 통해 해결키로 했다.

이에 따라 백제문화제는 향후 2년을 주기로 짝수 해는 부여군에서 대제(大祭)로 개최하고, 홀수 해는 공주시에서 대제(大祭)로 개최되며, 행사준비에 대한 시간적인 여유로 부여만의 정통성을 가진 백제문화제의 질적 발전과 새로운 변화의 계기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사회는 올해 제66회 백제문화제의 주제를 '한류원조 백제를 즐기다'로 확정했고, 개최일정은 추석연휴를 포함하여 9월 26일~ 10월 4일까지 9일간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박정현 군수는 "지난해 백제문화제 폐막식에서 제안 드린 격년제 전환에 합의해 주신 공주시민 여러분들과 김정섭 공주시장께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 백제문화제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정통 역사문화 축제로 발돋움 해 나갈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여=김기태 기자 kkt0520@

포토뉴스

  •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

  • ‘온라인 개학 준비해요’ ‘온라인 개학 준비해요’

  • ‘벚꽃길도 드라이브 스루로’ ‘벚꽃길도 드라이브 스루로’

  • 공약 발표하는 미래통합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공약 발표하는 미래통합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