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충북

청주 30대 부부 코로나19 확진, 대구 다녀온 전주 확진자와 태안 여행

남편 개인택시 기사…충북도, 운행이력, 동선 파악 중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2 13:00 수정 2020-02-22 13: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청주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부부가 나왔다.

특히 이 부부 중 남편의 직업이 개인택시 운전사로 확인되면서 추가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22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36·청원구 율량동)씨는 지난 18일부터 발열 증상이 나타났고, 19~20일 자신의 택시를 운행한 사실이 확인됐다.

이에 도는 택시 내 신용카드 결제 단말기 등을 통해 정확한 운행 이력과 동선을 조사하고 있다.

A씨와 함께 확진 판정을 받은 부인 B(35)씨는 전업주부다.

도는 이들 부부가 다녀간 것으로 파악된 대형마트와 식당 등 3~4곳에 대해 일시폐쇄 등을 검토하고 있다.

A씨 부부는 앞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전북도 전주시 거주 가족 1명과 지난 14~15일 충남 태안 등지로 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부부는 지난 18일부터 발열 등 호흡기 증상이 나타났고, 전주시에 거주하는 가족이 지난 20일 확진 판정을 받자 청주시 보건소를 통해 검체 검사를 받았다.

A씨 부부는 확진판정을 받은 즉시 청주의료원 음압병실에 분리 입원했다.

도는 전주시에 거주하는 가족이 지난 7~9일 대구를 다녀온 사실을 확인하면서 신천지교회와 관련성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A씨와 여행에 함께했던 부모와 자녀 1명은 진단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고, 접촉이 확인된 지인 2명도 '음성'으로 나왔지만 이들은 14일간 자가 격리 조처된다.

도 관계자는 "확진자 부부 거주지에 대한 방역 소독을 완료하고 이들의 세부 동선을 파악하고 있다"며 "추가 접촉자가 확인되면 현장에 급파한 역학조사팀 조사를 진행하고 격리조치 등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주=오상우 기자 oswso@

포토뉴스

  • 카이스트, 외부차량 출입 통제 카이스트, 외부차량 출입 통제

  • 꽃구경도 사회적 거리두기 꽃구경도 사회적 거리두기

  • 코로나19로 영업 중단한 CGV 대전가오점 코로나19로 영업 중단한 CGV 대전가오점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