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코로나19 확진 폭증, 신속 대응 여부가 관건”

정 총리, 대구.경북 방역상황 점검위한 긴급 관계기관 회의서 강조
“국가적 문제로 중앙.지방 가리지않고 범정부적 역량 총동원해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2 21:42 수정 2020-02-22 21:4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정세균 국무총리는 22일 코로나19 확진자 폭증과 관련 “정부가 얼마나 신속히 대응하는지 여부가 향후 승패를 결정짓는 관건”이라며 “피해 최소화를 위해 감염자를 신속하게 찾아내 격리하고 이들을 신속하게 치료해줄 것”을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대구·경북지역의 코로나-19 방역상황 점검을 위한 긴급 관계기관 회의를 개최하고 향후 대응방향 등을 논의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진영 행안부장관을 비롯해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 정경두 국방부장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이의경 식품의약안전처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 등이 참석했다.

정 총리는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로부터 지역 내 코로나19 환자 발생 현황을 보고받고 병상 및 의료인력, 선별진료소 등 관내 준비상황을 점검한 후 행안부·보건복지부·국방부 등 관계부처와 함께 대구·경북 지역에 대한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현재 상황은 대구·경북만이 아닌 국가적인 문제이므로 중앙과 지방을 가리지 않고 범정부적인 역량을 총동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청도 대남병원의 경우, 입원환자들이 감염병에 취약한 기저질환자나 고령자가 다수인 만큼 특별히 관리에 더 신경을 써 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를 위해, “대구·경북 지역 내 병상과 인력, 자원의 수급상황을 확인하고 군 의료시설 및 인근 지자체 시설 등 가용자원을 총동원할 것”을 지시했다.

또한, “기민한 대응을 위해 규정에 얽매이지 말고 선조치 후 사후에 보완해 달라”며 “관계부처 장관들은 직접 현장을 확인·점검하고 부족한 것들은 적극 지원하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총리실도 국장급 간부를 대구에 파견해 범정부특별대책지원단 공동단장으로 현장에 상주하면서 실시간으로 애로 및 필요사항을 적극 대응할 것”을 당부했다.

세종=백운석 기자 bws@

포토뉴스

  • 카이스트, 외부차량 출입 통제 카이스트, 외부차량 출입 통제

  • 꽃구경도 사회적 거리두기 꽃구경도 사회적 거리두기

  • 코로나19로 영업 중단한 CGV 대전가오점 코로나19로 영업 중단한 CGV 대전가오점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