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충북

청주시, 농촌마을 소규모수도시설 공급사업 추진

15억 원 들여 7개 마을 노후배관 개량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3 10:02 수정 2020-02-23 10:0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청주시는 올해 15억여원을 들여 미원면 중리 족실 마을 등 7개 농촌마을 소규모 수도시설 노후배관을 개량한다.

시는 낙후지역 먹는 물 수질 개선사업으로 추진하는 미원면 어암리(소암) 등 4곳의 노후관 교체사업과 옥산면 호죽리 강촌 마을의 취수원 및 노후관 교체사업에 11억원, 소규모 수도시설 미설치로 그동안 개인지하수 사용으로 인한 어려움을 호소해온 미원면 기암리 둔터골과 터이마 마을 배수관로 매설에 2억8600만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또 수질 기준 초과 취수원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문의면 묘암리 마을에 1억원을 들여 신규 취수원을 개발할 계획이다.

시는 그동안 광역상수도 미공급 지역인 농촌마을 소규모수도시설 중 오래된 노후배관을 대상으로 노후관 교체는 물론 취수원 개발, 정수장치 설치 등 시설 개량을 통한 맑은 물 공급 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해 왔다.

농촌지역 식수원인 소규모수도시설에 대해 연 4회 분기별 수질검사를 해 먹는 물 안전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시민들의 건강상 안전을 최우선 과제로 두고 맑고 깨끗한 물 공급을 통해 농촌마을 주민들이 물로 인한 불편이 없도록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해 함께 웃는 청주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청주=정태희 기자 chance0917@

포토뉴스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