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코로나19]충청권 다시 고개...충남 3명,충북 3명 추가

대전 충남대병원과 국군병원에 환자 3명씩 이송돼
양승조지사 "신천지 명단확보후 전수조사 실시할것"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5 19:27 수정 2020-02-25 19:27 | 신문게재 2020-02-26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YH2020013105530001300_P4
연합뉴스 DB
전날 하루 잠잠했던 충청권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이 다시 고개를 들었다. 충청권 지자체들은 확진자 동선 등 역학 조사에 힘을 쏟는 한편 집단 확진자 발생에 예의주시하고 있다.

충남 천안과 충북 충주·음성에서 연이어 확진자가 나왔다. 반면 대전과 세종에서는 잠잠했다.

25일 질병관리본부와 대전시, 충남도, 충북도, 세종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충청권 지역 확진자는 전날보다 6명이 늘어난 총 14명이다. 대전시 3명, 충남도 4명, 충북도 6명, 세종시 1명이다.

충남 천안에서 첫번째와 두번째, 세번째 확진자가 동시에 나왔다. 충남도는 천안에 사는 47세 여성이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충남에서는 계룡시 계룡대로 출장 온 공군 중위(21일 확진)에 이어 두 번째 확진자다.

이 여성은 전날 발열 증상을 보여 충무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자택격리 상태였다. 충남도는 1차 역학조사 후 국가지정 격리병원인 단국대병원으로 확진자를 이송했다. 이 여성은 확진 판정을 받기 전 천안시 쌍용동 어머니집과 불당동, 청당동을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충남도는 지금까지 파악된 접촉자 28명을 자가격리 조치했다. 또 다른 확진자는 천안에 거주하는 50대 여성 운동강사와 40대 수강생인 것으로 파악됐다.

충북은 음성과 충주, 청주에서 확진자가 각 1명씩 나왔다. 음성군에 거주하는 A(51)씨와 충주시에 사는 B(35·여)씨, 청주시에 C(24·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각각 받았다. 지난 20일 증평 모 부대 대위, 22일 청주 30대 부부에 이어 충북은 확진자가 6명이 됐다. A씨는 경기도 이천의 하수도 공사를 하다 이 지역의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2일부터 자가격리됐는데 추가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B씨는 지난 23일 발열 증상이 나타나 검체검사를 했고, 이날 오전 확정판정을 받았다. B씨는 어린이집 교사로 접촉자가 다수 있을 것으로 보여 방역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C씨는 청주의 한 홈쇼핑 상담센터에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총 확진자는 이날 오후 4시 기준 총 977명으로 전날보다 144명이 늘었다. 사망자는 10명이다.

대전에서는 24일과 25일 사이 국군대전병원과 충남대병원으로 각각 3명씩 환자가 넘어왔다. 충남대병원은 경북 확진자가 늘면서 전국 국가지정입원치료병사 시설에 분산 입원 조치에 따른 것이고, 국군대전병원은 군부대 확진자가 이송돼 왔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이날 오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도내에서 확진자가 추가 발생하게 돼 도지사로서 송구스럽다"며 "도는 지역사회 감염과 확산 차단에 도정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양 지사는 신천지 전수조사 관련, "도내 신천지 관련 단체는 4개의 교회와 37개의 부속기관에 신도 수가 총 4630명에 이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로부터 도내 신천지 신도 명단을 확보하는 즉시 코로나19 감염증 전수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상문.내포=김흥수 기자

포토뉴스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