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강원

동해 북평산단 30년간 6차례 연속 지방중소기업 특별지원지역 재지정 획득

전국 최장(30년) 특별지정, 전국최초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7 14:08 수정 2020-02-27 14:0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강원도청1
사진제공: 강원도
강원도는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지방중소기업 특별지원지역 지정 심의에서 「북평국가 및 일반 산업단지가 30년간 6차례 연속으로 재지정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지난, 2020년 2월 25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심의위원회에서 전라도(전남 3개소, 전북 9개소 신청)와 함께 경합을 벌였고, 서류심사, 현지실사를 통과해 이날 현장 최종 브리핑을 거쳐 결국 재지정을 획득하게 된 것이다.

정부용 강원도 기업지원과장은, '북평산업단지는 환동해 북방경제권 활성화를 위한 강원도의 전초기지라 할 정도로 중요한 곳인데, 그간 지방중소기업 특별지원지역으로 지정되어, 법적·제도적 특별지원에 의해 그 경쟁력을 유지해 왔다.'며, '이번 심의 결과 6차 재지정은 늘 혜택을 받아오던 단순 유지의 수준을 넘어, 최근 코로나 19사태와 대일 수출 불가 등 대내외적으로 힘든 시기에 산업단지 내 입주기업과 도민의 생계유지에 활로를 열어주었다는데 큰 의의가 있으며, 이로써 북평산업단지가 향후 5년간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더욱 힘을 실어줄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번 특별지원지역 재지정을 통해, 북평국가 및 일반산업 단지는, 강원도와 동해시로부터 물류 및 폐수처리비, 경쟁력 강화를 위한 이차보전 등 연간 약 18억 원 상당의 지원받게 된다. 또한, 각종 국세와 지방세 감면(50%, 5년간), 병역지정업체 지정, 기술개발(R&D) 등에 대한 우대지원, 직접생산제품에 대한 수의계약 등 제도적 지원도 함께 받을 수 있게 되어, 입주 기업과 산업단지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춘천=한상안 기자 dhlfyd@







포토뉴스

  • 망설여지는 벚꽃구경, ‘멀리서 보세요’ 망설여지는 벚꽃구경, ‘멀리서 보세요’

  • 대전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받는 해외입국자 대전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받는 해외입국자

  •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하루 앞으로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하루 앞으로

  •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