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지역경제

태안군·세종시, 기업이 평가한 지자체 적극행정 체감도 '우수'

적극행정 친화성 우수지역에 예산군·천안시
商議 '2019 적극행정 우수지역 평가' 결과 공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7 15:37 수정 2020-02-27 15:3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한상의
충남 태안군과 세종시가 기업이 평가한 지자체 적극 행정 체감도 우수 지역으로 조사됐다.

또한 지자체 적극행정 친화성 우수 지역에는 예산군과 천안시가 포함됐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전국 228개 지방자치단체와 기업 8800여개를 대상으로 한 '2019년 적극행정 우수지역 평가'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적극행정 우수지역 평가는 지자체의 적극 행정에 대한 기업의 주관적 의견을 묻는 '적극행정 체감도'와 적극행정 실적을 객관적으로 평가하는 '적극행정 친화성'의 두 부문으로 이뤄졌다. 전국 228개 기초지자체를 평가점수에 따라 5가지 등급(S-A-B-C-D)을 부여하고 1위부터 228위까지 순위를 매겼다.

'적극행정 체감도' 평가에서는 '전남 영암군'이 100점 만점에 76.8점을 받아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광주 광산구(76.0점)가 2위, 전남 여수시(75.8점)가 3위, 충남 태안군(75.3점)이 4위, 세종시(75.2점)가 5위를 나란히 차지했다.

이런 가운데 충남에서는 보령시가 6위, 부여군이 8위, 논산시가 15위, 홍성군이 20위를 기록하며 분야별 상위 지자체에 이름을 올렸다.

'적극행정 친화성' 부문에서는 '충북 충주시'가 100점 만점에 75.3점을 받아 1위를 차지했다. 충북 충주시는 소극행정 불만을 토로하는 지역 기업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했다.

이어 '사전컨설팅 제도를 효율적으로 활용'한 제주도(67.9점)가 2위를, '우수사례 채택'에서 비교적 좋은 성적을 거둔 경기 부천시(66.8점)가 3위를, '소극행정 상담과 해결에 적극적'인 충남 예산군과 충남 천안시(이상 65.3점)가 공동 4위를 차지하며 우수지역으로 집계됐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적극행정 법령이 작년 8월에 제정되다 보니 조례 제정, 사업계획 수립 등 전국 지자체로 정책이 확산 되는데 다소 시간이 걸린 것 같다"면서 "지자체의 변화와 노력이 본격화되는 올해부터는 평가점수가 한층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전규 기자 jkpark@

포토뉴스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