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서해수호의 날] 문 대통령 "코로나19 극복 의지 굳게 다져"

국립대전현충원 기념식 참석
"영웅들의 헌신, 애국심 상징"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3-27 11:04 수정 2020-03-27 11:0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문 대통령, 서해수호의 날 기념사<YONHAP NO-2944>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서해수호의 날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서해수호의 날을 맞아 불굴의 영웅들을 기억하며 '코로나19' 극복의 의지를 더욱 굳게 다진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5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코로나19에 맞서며 우리의 애국심이 연대와 협력으로 발휘되고 있음을 확인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서해수호 영웅들이 지켜낸 NLL에서는 한 건의 무력충돌도 발생하지 않고 있으며 천안함 46용사 추모비가 세워진 평택 2함대 사령부와 백령도 연화리 해안에서, 후배들이 굳건히 우리 영토를 수호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정부는 강한 안보로 반드시 항구적 평화를 이뤄낼 것"이라며 "확고한 대비태세로 영웅들의 희생을 기억할 것이며 군을 신뢰하고 응원하는 국민과 함께 평화와 번영의 길을 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진정한 보훈은 국가유공자와 유가족들이 명예와 긍지를 느끼고, 그 모습에 국민들이 자부심을 가질 때 완성된다"며 "국가는 군의 충성과 헌신에 끝까지 책임져야 한다 진정한 보훈으로 애국의 가치가 국민 일상에 단단히 뿌리내려 정치적 바람에 흔들리지 않도록 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튼튼하고 커다란 나무에는 온갖 생명이 깃든다. 우리의 애국심은 대한민국을 더욱 튼튼하고 큰 나라로 만들 것"이라며 "국제사회와의 협력 속에서 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역사를 기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서해수호의 날은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도발' 등 서해에서 발생한 남북 간 무력충돌에서 희생된 55용사를 기리는 날로, 2016년 정부 기념일로 지정된 후 올해로 5회째를 맞았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포토뉴스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