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강·가상현실로 국내 유적지 관광한다

증강·가상현실로 국내 유적지 관광한다

  • 승인 2017-05-23 10:34
  • 신문게재 2017-05-24 3면
  • 최소망 기자최소망 기자


KAIST, 스마트 관광 위한 증강현실 애플리케이션 개발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로 국내 유적지를 관광할 수 있는 시대가 왔다.

KAIST(한국과학기술원) 문화기술대학원 우운택 교수 연구팀은 스마트 관광 지원을 위한 증강ㆍ가상현실 애플리케이션 ‘케이 컬처 타임머신(K-Culture Time Machine)’을 iOS 앱스토어에 23일 공개했다.

이 앱은 창덕궁을 대상으로 한 시범 서비스로, 웨어러블 360˚ 비디오를 통해 문화유산과 유적지에 대한 시공간을 넘는 원격 체험을 제공한다.

사용자는 VR기기에 스마트폰을 장착해 제공되는 360˚ 비디오로 문화 유적지를 원격으로 체험할 수 있다.

또 해당 문화유산과 관계가 있는 인물, 장소, 사건 등에 대한 정보도 확인이 가능하다.

소실된 문화유산에 대한 3차원 디지털 복원도 돼 있다.

웨어러블 기기 없이도 모바일 모드를 통해 사용자 주변 유적지를 카메라에 인식시키고, 관련된 정보와 콘텐츠를 제공하는 증강현실 기반의 문화유산 안내가 가능한 것이다.

앱 사용자는 자신의 위치에서 창덕궁 돈화문을 시작으로 인정문, 인정전, 희정당에 이르는 창덕궁 내부를 이동하며 360˚ 파노라마 이미지와 비디오를 통해 현장을 가상체험 할 수 있다.

연구팀은 문화유산 데이터베이스와 증강-가상현실 콘텐츠의 표준화된 메타데이터를 구축해 이를 적용했다.

이는 일시적으로 개발 후 소비되는 기존 애플리케이션과는 달리 추가적인 콘텐츠 생성하고 추가하는 것이 가능하다.

우 교수는 “증강현실 콘텐츠의 상호 활용성과 재활용성을 증진해 스마트관광 분야의 새로운 시장을 선점할 수 있을 것”이라며 “콘텐츠 개발 비용 절감과 증강현실 콘텐츠 생태계 활성화를 가능하게 하는 다양한 부가 효과도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소망기자somangchoi@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대표이사.감독.프론트까지 싹 갈아엎었다...이번엔 통할까
  2. [날씨]영하권 시작한 추위 미세먼지는 '좋음'
  3. [2021학년도 수능] 순찰차 띄우고 여성택시기사 나서고…수험생 지각예방 팔걷어
  4. 대전문화재단 문화예술교육 통합축제 '꿈지락 페스티벌' 온라인으로 개최
  5. 대전지검 월성1호기 자료폐기 산자부 직원 3명 구속영장 청구
  1. 코로나19 시대 속 문학의 깊이는 두터웠다… 대전문인협회 '대전문학 겨울축제' 성료
  2. [취재 수첩] 코로나시기 혈장공여와 참여자세
  3. [새책] 영어 줄임말만 알면 자신감 쑥~ 영어 줄임말의 힘
  4. [새책] 우리가 꿈꾸는 베르사유궁은 어디에… 우선 집부터, 파리의 사회주택
  5. 대전시립미술관 '제2회 대덕에서 과학을 그리다' 수상작품전 아트센터서 전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