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강·가상현실로 국내 유적지 관광한다

증강·가상현실로 국내 유적지 관광한다

  • 승인 2017-05-23 10:34
  • 신문게재 2017-05-24 3면
  • 최소망 기자최소망 기자


KAIST, 스마트 관광 위한 증강현실 애플리케이션 개발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로 국내 유적지를 관광할 수 있는 시대가 왔다.

KAIST(한국과학기술원) 문화기술대학원 우운택 교수 연구팀은 스마트 관광 지원을 위한 증강ㆍ가상현실 애플리케이션 ‘케이 컬처 타임머신(K-Culture Time Machine)’을 iOS 앱스토어에 23일 공개했다.

이 앱은 창덕궁을 대상으로 한 시범 서비스로, 웨어러블 360˚ 비디오를 통해 문화유산과 유적지에 대한 시공간을 넘는 원격 체험을 제공한다.

사용자는 VR기기에 스마트폰을 장착해 제공되는 360˚ 비디오로 문화 유적지를 원격으로 체험할 수 있다.

또 해당 문화유산과 관계가 있는 인물, 장소, 사건 등에 대한 정보도 확인이 가능하다.

소실된 문화유산에 대한 3차원 디지털 복원도 돼 있다.

웨어러블 기기 없이도 모바일 모드를 통해 사용자 주변 유적지를 카메라에 인식시키고, 관련된 정보와 콘텐츠를 제공하는 증강현실 기반의 문화유산 안내가 가능한 것이다.

앱 사용자는 자신의 위치에서 창덕궁 돈화문을 시작으로 인정문, 인정전, 희정당에 이르는 창덕궁 내부를 이동하며 360˚ 파노라마 이미지와 비디오를 통해 현장을 가상체험 할 수 있다.

연구팀은 문화유산 데이터베이스와 증강-가상현실 콘텐츠의 표준화된 메타데이터를 구축해 이를 적용했다.

이는 일시적으로 개발 후 소비되는 기존 애플리케이션과는 달리 추가적인 콘텐츠 생성하고 추가하는 것이 가능하다.

우 교수는 “증강현실 콘텐츠의 상호 활용성과 재활용성을 증진해 스마트관광 분야의 새로운 시장을 선점할 수 있을 것”이라며 “콘텐츠 개발 비용 절감과 증강현실 콘텐츠 생태계 활성화를 가능하게 하는 다양한 부가 효과도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소망기자somangchoi@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예당, '모차르트 아벤트' 연주자 공모
  2. 대전하나시티즌 국가대표 김인성 영입 불발
  3. [날씨] 충남내륙 오후부터 비, 기온도 뚝
  4. 대전시 거리두기 2단계 연장… 카페 취식 허용, 기도원·선교시설 모임은 금지
  5. [독자제보] 대전 동구 신안2 역사공원 사업에 밀려나는 원주민들
  1. [정치펀치]충청권에서 '윤석열당' 만들어지나?
  2. 안경점으로 돌진한 차량
  3. 사회적 거리두기, 5인 이상 모임 금지 2주간 연장
  4. 수원시, 기획 부동산 사기 분양 조심 당부
  5. 부산시, 전세·마을버스 운수업계 대상 1인당 100만원 부산형 재난지원금 지급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