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신문] “비가오면 생각나는~♬ 파전”… 호르몬 때문이라고?

[알쓸신문] “비가오면 생각나는~♬ 파전”… 호르몬 때문이라고?

  • 승인 2018-08-27 15:53
  • 수정 2018-08-27 16:00
  • 서혜영 기자서혜영 기자
[알.쓸(알고보면 쓸모있는).신.문]

파전 최종 22
태풍 '솔릭'이 가고나니 전국에 장대비가 내리고 있다. 월요일부터 내리는 비에 웬지 기분도 쳐지고 몸도 더 무거운 것 같다. 이런 날엔 창가에 앉아 비오는 풍경을 바라보며 노릇노릇 파전이나 해 먹으면 딱 좋을 듯 싶다.

비오는 날이면 유독 기름진 음식이 생각난다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이것은 기분 탓만이 아니고 과학적으로도 연관된 이야기들이 있다.

우선 호르몬과 연관이 있다는 설이 있다. 우리 몸은 일조량에 따라 체내 호르몬 분비가 달라지는데 이는 날씨와 밀접한 연관이 있다. 때문에 일조량이 줄면 체내 호르몬인 '멜라토닌'이 급격히 증가하고 신경전달물질인 '세로토닌'이 감소하게 된다.

멜라토닌은 우리 몸 속의 호르몬 중 수면과 가장 밀접하게 연관이 있어 비오는 날 멜라토닌이 많아지면 나른해 지고 우울감을 느끼게 된다. 때문에 우리 몸은 세로토닌을 찾게 되고 세로토닌의 주성분은 밀가루에 포함된 아미노산이나 비타민B로, 이로인해 비 오는 날이면 밀가루 음식을 찾게 된다는 것이다.

또 비오는 날에는 체온도 내려가게 되는데 부침개에 들어있는 파나 부추는 혈액순환을 도와줘 몸을 따뜻하게 하는데도 도움이 된다고 한다.

또 다른 이유로는 비 오는 날에는 습도가 높아지며 후각이 예민해지는데 저기압으로 인해 냄새가 낮게 깔려 더 멀리 퍼지기 때문에 고소한 냄새가 후각을 자극하기 때문이라는 설도 있다.

마지막으로는 우리가 가장 많이 알고 있는 '소리'와 관련이 있다는 설이다. 빗방울이 창문이나 바닥에 부딪히며 나는 '후두둑' 소리가 프라이팬에 기름을 두르고 전을 부칠 때 나는 소리와 비슷하다는 것이다.

이를 '파블로프식 학습효과'라고도 하는데 무의식에 자리 잡고 있는 지글지글 전 부치는 소리를 빗소리를 들으며 자신도 모르게 기억해내고 먹고 싶어 한다는 것이다.

비 오는 날 사람들이 부침개를 더 찾는 것은 매출로도 입증되고 있다. 한 대형마트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비 오는 날이나 장마철에는 부침개 관련 재료 및 부재료 매출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침가루나 밀가루 외에도 파, 부추, 호박, 양파를 비롯해 파전의 짝꿍인 막걸리까지 매출이 오름세를 보인다고 한다.

오늘 저녁(27일)은 아시안게임 축구 8강전이 열리는 날이다. 오늘은 치킨과 맥주대신 파전과 막걸리를 먹으며 한국의 승리를 응원해보자.

서혜영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구름 많은 하루… 기온은 28도까지 올라
  2. 6·17 대책 12일만에 대전 집값 상승폭 축소... 거래량도 '뚝'
  3. 공주시, 코로나19 #4 확진자 이동 동선 공개
  4. [속보] 대전서 4일 코로나 19 확진자 5명 추가 발생… 누적확진자 134번째
  5. [주중날씨 예보] 월요일 제외 일주일 내내 비 온다
  1. 공주시, 코로나19 네 번째 확진자 발생…접촉자 14명 음성
  2. [속보]4일밤 대전 확진자 2명 더 나와...누적 137명째
  3. 천안시, 고분양가 성성 푸르지오 4차 '제동'
  4. [속보]대전 코로나19 두번째 사망자 발생...70대 여성
  5. 세종 첫 국립대병원, 세종충남대병원에 대한 기대와 역할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