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이슈&화제

[알쓸신문] 포도 껍질의 수상한 흰가루… 알고보니 ‘천연 성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9-04 16:26 수정 2018-09-05 15:4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알.쓸(알고보면 쓸모있는).신.문]


포도22 3 최종
그토록 뜨거웠던 여름을 뒤로하고 어느새 9월이다. 햇빛은 아직 뜨겁지만 바람은 제법 선선해졌음을 느낀다.

이맘 때면 우리 몸도 여름내내 쌓인 피로로 지쳐있다. 이럴 때는 제철과일 등으로 건강을 챙기는 것이 좋은데 대표적인 과일로는 '포도'가 있다.

포도는 수분이 많고 당도가 높아 여름철 빼앗긴 수분과 당을 보충하는데 도움을 준다. 또한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하고 무기질이 풍부하다.

그럼 '과일의 여왕'이라 불리는 포도의 효능과 좋은 포도를 고르는 방법은 무엇인지 알아보자.

포도는 알이 꽉 차고 껍질에 하얀 과분이 많은 것을 고르는 것이 좋다. 흔히 포도의 껍질에 하얗게 묻어있는 가루를 농약으로 오해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것은 '과분'이라 불리는 성분이다.

포도의 과분은 '친환경 포도'의 지표로 과분이 많을수록 안전하고 맛이 좋다. 특히 우리나라 대부분의 포도는 비가림재배와 친환경 재배기술을 이용하기 때문에 과분이 잘 형성된 포도를 생산해 낸다고 한다.

또한 포도는 송이가 크고 알이 굵으며 전반적으로 크기가 고른 것을 골라야 한다. 손으로 포도를 들었을 때 알이 떨어지는 것은 수확한지 오래된 포도이니 피하는 것이 좋다. 보통 포도송이의 위쪽이 달고 아래로 갈수록 신맛이 강하므로 아래쪽을 먹어보고 단맛이 나는 것을 고르면 된다.

포도 껍질에는 강력한 항산화물질인 '탄닌'이 많아 껍질째 먹는 것이 좋다. 포도를 껍질째 먹기 위해선 깨끗한 세척이 가장 중요하다. 포도를 세척하기 위한 방법으로는 물에 식초를 한두방울 떨어뜨린후 10~20분 정도 담가 두었다가 흐르는 물에 씻으면 된다.

또 밀가루나 베이킹파우더를 포도 위에 솔솔 뿌린 후 10분 후에 씻으면 농약이 말끔히 제거된다.

포도를 많이 먹으면 노화방지에도 도움이 되고 면역력도 좋아진다. 또한 각종 비타민과 안토시아닌 성분이 눈의 피로와 시력 개선에 도움을 준다.

다양한 효능을 가진 포도로 남은 여름을 건강하게 마무리 해보자.

서혜영 기자

포토뉴스

  • 비눗방울에 상상력이 퐁퐁 비눗방울에 상상력이 퐁퐁

  • 진도북춤에 어깨 춤이 ‘들썩’ 진도북춤에 어깨 춤이 ‘들썩’

  • 알록달록 가을 옷 갈아입는 계룡산 알록달록 가을 옷 갈아입는 계룡산

  • 유림공원 국화전시회 찾은 시민들 유림공원 국화전시회 찾은 시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