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이슈&화제

[알쓸신문] 우리아이 해열제, 타이레놀·부루펜 뭐가 다르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8-30 16:37 수정 2018-09-03 16:4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알.쓸(알고보면 쓸모있는).신.문]

 

열 22 최종최종

#아이가 열이 나서 해열제를 먹였는데도 열이 계속 나네요. 해열제를 더 먹여도 될까요?


#병원에서 부루펜과 타이레놀 두 개의 해열제를 처방해 줬는데 어떤 것이 더 효과가 좋은가요?

육아 사이트에 심심치않게 올라오는 질문들이다. 아이를 키우다 보면 3살 이하까지는 면역력이 약해서인지 열도 자주 나고 감기에도 자주 걸린다. 그래서 해열제는 아이가 있는 가정의 필수품이다.


사람의 기초 체온은 36.5℃ 이지만 아이의 체온은 이보다는 조금 더 높은 36.5~37.4℃까지 정상 체온으로 간주한다. 보통 38℃이상이면 아이가 힘들어 할 것을 우려해 해열제를 먹여 열을 떨어뜨린다.

하지만 어떤 때에는 해열제를 먹여도 아이의 열이 떨어지지 않을때가 있다. 이럴때는 두가지 성분 이상의 해열제를 투약하는 교차복용을 하면 열을 떨어뜨리는데 효과적이다.

그렇다면 해열제의 올바른 사용법은 무엇인지, 교차복용 시에는 어떤 약을 사용하는지 등에 대해 알아보자.

우선 해열제에는 타이레놀과 부루펜 계열이 있다. 타이레놀은 아세트아미노펜 계열이고, 챔프, 세토펜 등이 이 계열에 속한다. 타이레놀은 약효가 빠른 대신에 지속기간이 짧고 부루펜은 약효가 천천히 나타나는 대신 지속시간이 좀 더 긴 편이다.

부루펜은 이부프로펜 계열이고 맥펜, 캐롤, 챔프 이부펜 등이 해당된다. 흔히 타이레놀보다 부루펜이 더 효과가 좋다고 많이 알려져 있는데 타이레놀은 해열작용만 하지만 부루펜은 소염작용이 크며 해열작용을 같이하기 때문에 열이 조금 더 떨어지는 효과가 있다. 때문에 돌 전아기에게는 성분이 강한 부루펜 보다는 타이레놀을 주로 권장한다. 

 

 

해열
해열제는 아기 몸무게에 따라 투여량이나 투여 간격이 달라진다. 그러므로 아기에게 투여 전 반드시 설명서를 읽어보는 것이 좋다. 10kg 미만 아기의 경우 아세트아미노펜 계열은 하루 4~5회 정도, 이부프로펜이나 덱시부프로펜 성분은 하루 4회 정도 먹일 수 있다.

용량도 정해진 용량보다 많이 먹게 되면 간에 손상을 주게되고 간혹 저체온증에 빠지는 경우도 있다.

동일 성분의 해열제를 먹일 시에는 보통 4~6시간의 간격을 둔다. 교차복용을 할 때는 이보다 더 짧은 1~2시간 정도 간격으로 해열제를 투여할 수 있다. 해열제는 하루 5번이상 먹여서는 안되며, 교차복용을 1~2번 했는데도 열이 떨어지지 않는다면 의사와의 상담이 필요하다.

해열제의 효과는 보통 투약 후 30분~1시간 이후에 나타난다. 때문에 약을 먹었는데도 아이의 열이 떨어지지 않는다고 조급해 할 필요가 없다. 해열제는 복용후 2~3시간 정도면 효과가 최대치에 오르며 4~6시간 후에는 효과가 사라진다.

해열제는 발열이 있는 경우에만 사용해야 하며 증상이 가라앉으면 중단해야 한다. 또 열이나면 탈수의 위험이 있기 때문에 충분한 물을 마시게 하고 휴식을 취하게 해야 한다.

서혜영 기자

포토뉴스

  •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실시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실시

  • 우리 삶을 바꾸는 두 가지 열쇠, ‘자치와 분권’ 우리 삶을 바꾸는 두 가지 열쇠, ‘자치와 분권’

  •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