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4차산업혁명특별시 조성 나선다…2조 8000억 투입

대전시, 4차산업혁명특별시 조성 나선다…2조 8000억 투입

20일 시청에서 4차산업혁명추진위원회 제3차 회의 개최
기존 24개 과제를 16개 과제로 압축해... 시민 실생활과 밀접한 과제가 추가

  • 승인 2018-09-20 16:18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20180920 4차산업혁명 추진위원회2
허태정 대전시장은 20일 오후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4차 산업혁명 추진위원회 제3차 회의'에 참석해 민선 7기 공약과 연계한 4차산업특별시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성과 확산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사진제공은 대전시
대전시가 2조 8000억원을 투입해 4차산업혁명특별시 조성에 나선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0일 오후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4차 산업혁명 추진위원회 제3차 회의'에 참석해 민선 7기 공약과 연계한 4차산업특별시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성과 확산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위원회는 민선 7기 들어 처음으로 열렸다.

대전시는 2015년부터 인구가 감소하고, 혁신도시 지정에서 제외되는 등 지역 경제성장이 둔화되고 있는 실정이다.

대전시는 이런 위기 상황 극복을 위해 4차산업혁명을 선도해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지역사회 위기를 해결해 대전을 혁신 성장 거점으로 재도약시키고자 노력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대전시는 4차산업혁명 관련 산업에 2조800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대전시는 기존 24개 추진과제를 민선 7기 들어 16개 과제로 새롭게 정비했다.

특히 4차산업혁명 인력양성, 지역융복합 스포츠산업 거점 육성, 세계 선도형 스마트시티 조성, 스마트 교통 도시 대전 조성 등 시민 실생활과 밀접한 과제가 추가됐다.

이와함께 유전자와 블록체인 등 신산업분야를 집중적으로 지원해 미래의 먹을거리를 발굴하고, 2000개 스타트업 기업 육성, 4차산업혁명 인력양성 사업 등 적극적인 취·창업 지원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인근 지역인 세종시와 충남도, 충북도와 함께 신수도권 지역 상생을 위한 4차 산업혁명 지역별 신산업 특화분야 협력 체계를 구축한다.

UN 등 국제기구와 연대해 국제 4차산업혁명포럼을 개최해, 세계 속의 4차산업혁명특별시로 거듭나도록 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생산유발효과 4조7000억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1조9000억원 등 총 6조6000억원의 경제적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새로운 일자리 3만6000개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허태정 시장은 "대전시가 4차 산업혁명특별시로 우위를 선점하고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 "라며 "앞으로 시민 포럼을 운영하고 시민체감형 R&BD 기업지원과 같은 사업을 추진하는 등 시민참여형 플랫폼을 구축해 시민들의 참여를 적극 유도하도록 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신성철 KAIST 총장을 비롯개 전문가 19명으로 구성된 대전시 4차산업혁명추진위원회는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4차 산업혁명 육성정책을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7월 출범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선수들과 함께하는 특별한 추석맞이 이벤트
  2. 중계방송에는 없었다! 다양한 각도로 보는 논란의(?)골장면(부제:오프사이드)
  3. 추석연휴 문화생활 집콕하며 즐긴다?
  4. [포토 &] 가을 전령사 쑥부쟁이
  5. [날씨] 아침에 짙은 안개 성묫길 교통안전 주의
  1. [명절 이 영화] 아저씨-원빈아, 얼마면 되겠니?
  2. [날씨]오후 중부지방 비, 서쪽내륙 짙은 안개
  3. 추석 연휴기간 네티즌들이 가장 많이 선택한 콘텐츠는 BTS 그리고
  4. 대전하나시티즌, 2차 팬 프랜들리클럽 수상
  5. [도서] 보름달이 들어가는 책은 뭐가 있을까, 읽는 재미도 한아름 두둥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