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형 도시재생 이끌 새내기 현장활동가 ‘첫 발’

전주형 도시재생 이끌 새내기 현장활동가 ‘첫 발’

  • 승인 2019-03-14 23:12
  • 수정 2019-03-14 23:12
  • 정영수 기자정영수 기자
clip20190314230306
전주시는 14일 전주도시혁신센터 1층 다울마당에서 새내기 현장활동가들의 역량을 강화하고 담당 공무원 등 도시재생분야 관계자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전북 전주시가 앞으로 각종 도시재생사업 현장에서 활약할 새내기 현장활동가들의 역량을 강화하고 나섰다.

시는 14일 전주 도시혁신센터 1층 다울 마당에서 도시재생사업 현장에서 사업을 이끌어갈 새내기 현장활동가들과 도시재생사업 담당 공무원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시재생 분야 관계자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번 소통의 시간은 올해 도시혁신센터 소속 직원으로 신규 채용돼 전주지역 4개 도시재생 사업 현장지원센터에서 근무하게 될 총괄 코디와 팀장, 팀원 등 현장활동가 19명의 사업장 배치 전 직무 적응을 돕기 위한 맞춤형 역량 강화 교육 의 하나로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전주시 도시재생 분야 공무원과 지원조직인 전주시 사회적 경제·도시재생지원센터 관계자 등이 함께 참여해 전주시 도시재생사업에 대한 설명에 이어 다양한 의견을 함께 나누는 시간으로 꾸며졌다.

이와 관련, 올해 신규 채용된 현장활동가들은 지난 2월 공개모집과 1차 서류심사와 2차 면접 심사를 거쳐 지난 7일 최종 합격한 도시재생 관련 분야 역량을 보유한 현장전문가들이다.

이들은 계획된 교육일정을 모두 마친 후 3월 셋째 주부터 ▲전통 문화중심의 도시재생사업 ▲서학동 예술마을 도시재생사업 ▲용머리 여의주 마을 도시재생사업 ▲전주역세권 도시재생사업 등 현재 전주시가 추진 중인 4개 도시재생사업의 현장지원센터로 배치를 받아 근무하게 된다.

주요 업무는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수립 지원과 주민 등 의견수렴 ▲주민역량 강화 및 공동체 활성화 지원 ▲주민공모사업 기획 및 진행 ▲행정조직과 주민 등 간의 협력체계 구축 등이다.

이성원 전주시 사회적경제지원단장은 "도시재생 사업의 묘미는 현장에서 주민과 소통하고 협의하면서 주민들이 필요한 공간들을 함께 고민하고 디자인해 나가는데, 있다 "면서 "현장활동가와 지원조직, 행정의 긴밀한 협조 체계로 재생사업지를 소외되고 낙후된 지역 없이 모두가 고르게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는 행복한 삶을 담는 공간으로 변화시켰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전주=정영수 기자 jys9952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토론토 류현진, '괴물투' 모습 돌아왔다
  2. 시티즌 첫 유관중 홈경기! 팬들 위해 선물 보따리 푼다
  3. [새책] "불면의 하룻밤이 오랜 여행보다 훨씬 더 많은 생각을 낳는다"
  4. 제32회 대전미술대전 김영창씨 '먹감나무 3층장' 전체 대상 수상
  5. 이규문 대전경찰청장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
  1. 대전시립미술관-KAIST 지역문화 발전 기반 맞손
  2. [대전기록프로젝트] 당신의 담
  3. 제보자가 낸 고소장이 피고소인에게 전달?… "제보자 불이익 받았다" 주장
  4. 규제에도 더 오르는 대전 아파트 값, 세종은 '활활'
  5. 경찰청 경무관급 전보 인사 발표… 충청권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