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신문협회 창립기념 발행인 세미나 개최

한국신문협회 창립기념 발행인 세미나 개최

본보 김원식 회장 등 전국 언론사 발행인 28명 참석
오세욱 선임연구원 "기존독자부터 분석해야" 조언

  • 승인 2019-06-20 18:15
  • 수정 2019-06-20 18:15
  • 신문게재 2019-06-21 1면
  • 김유진 기자김유진 기자
20190620-한국신문협회 창립기념 발행인 세미나
20일 유성호텔에서 한국신문협회 창립기념 발행인 세미나가 개최됐다. 사진=이성희 기자
20190620-한국신문협회 창립기념 발행인 세미나1
중도일보 김원식 회장이 발행인 세미나에 참석했다. 사진=이성희 기자
한국신문협회가 주최하는 '신문협회 창립기념 발행인 세미나'가 20일 대전 유성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세미나에는 이병규 한국신문협회장, 김원식 중도일보 회장을 비롯한 전국 언론사 발행인 28명이 참석했다.

오세욱 한국언론진흥재단 선임연구위원은 주제 발표를 통해 저널리즘, 뉴스룸, 전략, 수익, 플랫폼, 독자 확보·유지 등 6개 분야별 성공사례와 전략을 소개했다.

오 선임연구위원은 "저널리즘 가치에 우선 순위를 둔 콘텐츠를 바탕으로 이용자 맞춤형 지불 모델 수립이 중요하다"며 수익모델에 관련해 제언했다.

이어 독자 확보·유지 전략에 대해서는 "알고 있는 독자들에게 최선을 다하고, 그 다음에 새로운 독자를 찾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기존 독자부터 분석해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혁신 분야에서는 새로운 전략보다는 고품질의 저널리즘 기본에 충실해야 한다는 조언도 잊지 않았다.

오 선임연구위원은 "최근 신기술이나 AI는 절대로 기자(사람)를 대체하지 못한다"며 "모사를 할 수는 있지만 완벽하게 따라 할 수 없기에 최종적 저널리즘 팩트 판단은 사람이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는 독자들에게는 디지털 저널리즘 시대에 조금 더 투명하게 다가갈 필요가 있다는 시대적 흐름도 전했다.

이병규 한국신문협회장은 "한국신문협회는 곧 62주년을 맞는다"며 "지금 신문 산업은 한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운데, 발행인 여러분께서도 더욱 건승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유진 기자 1226yujin@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토론토 류현진, '괴물투' 모습 돌아왔다
  2. 시티즌 첫 유관중 홈경기! 팬들 위해 선물 보따리 푼다
  3. [새책] "불면의 하룻밤이 오랜 여행보다 훨씬 더 많은 생각을 낳는다"
  4. 제32회 대전미술대전 김영창씨 '먹감나무 3층장' 전체 대상 수상
  5. 대전시립미술관-KAIST 지역문화 발전 기반 맞손
  1. 이규문 대전경찰청장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
  2. [대전기록프로젝트] 당신의 담
  3. 제보자가 낸 고소장이 피고소인에게 전달?… "제보자 불이익 받았다" 주장
  4. 경찰청 경무관급 전보 인사 발표… 충청권은
  5. 규제에도 더 오르는 대전 아파트 값, 세종은 '활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