곱창고, 베트남 현지 진출로 해외시장 본격 개척 나선다

곱창고, 베트남 현지 진출로 해외시장 본격 개척 나선다

  • 승인 2019-07-14 09:00
  • 수정 2019-07-14 09:00
  • 봉원종 기자봉원종 기자
국내 최대 곱창 프랜차이즈 브랜드인 곱창고가 K-FOOD 열풍이 불고 있는 베트남 현지 진출을 통해 본격적인 해외 행보를 시작했다.

NB

곱창고는 지난 6월 28일, 베트남 호찌민시 랜드마크 지역인 푸미흥 거리에 정식 오픈 소식을 전했다. 푸미흥은 호찌민의 ‘강남’으로 불리는 곳으로 한인타운이 형성되어 있으며, 한국 기업과 브랜드들이 다수 진출해 있다.

현재 베트남은 한국 문화에 대한 고객 충성도와 반응이 매우 열광적인 수준으로 한류 열풍이 K-뷰티, K-POP을 넘어 K-FOOD로까지 확대되고 있다. 한류 컨텐츠를 통해 자연스럽게 한식이 알려진 덕분에 베트남 현지식을 제외하고 가장 선호하는 외식 메뉴가 한식으로 조사되었다. 

베트남 소비자들이 먹는 한국식 비비큐 요리는 더 이상 낯선 풍경이 아니다. 삼겹살에 비해 아직 대중화되지는 않았지만 SNS를 통해 새로운 K-FOOD로 알려지면서 많은 한국인들이 즐겨 찾는 곱창에 대한 인기도 점점 높아지고 있다. 

곱창고 해외지사 관계자는 "곱창고 베트남 푸미흥점은 한국과 동일한 맛을 메뉴를 구현하여 마치 한국 현지에서 먹는 느낌을 그대로 제공하고 있다"며 "특제소스로 저온숙성시켜 초벌한 곱창이 교민과 베트남 현지 소비자들로부터 큰 호평을 받고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베트남에서 소곱창구이는 쉽게 접하기 어려운 음식이다. 무더운 날씨 탓에 소부산물 수급이 쉽지 않아 그 희소성이 매우 높아 진귀한 고급 음식으로 인식되어 있다"며 "베트남 소비시장이 소비력 증가에 따라 점차 고급화되고 있어 향후 국내만큼 선풍적인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곱창고는 대표 소곱창 프랜차이즈로 다양한 곱창 메뉴로 인기를 끌며 국내 곱창 프랜차이즈 최초로 전국 270호점을 돌파한 브랜드다. 국내 부산물 가공공장 최초로 HACCP 인증 받은 육류가공공장과 자체 소스제조공장, 원활하고 신속한 물류 배송을 위한 자체 물류기지 및 물류시스템을 구축, 지속적으로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봉원종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2.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3.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4.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5.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1.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2.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3.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4.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5. 분양가 조정권고 받은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 숨고르기 돌입하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