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끝… '명절증후군' 주의해야

추석 연휴 끝… '명절증후군' 주의해야

가족들의 관심과 보살핌이 무엇보다 중요
일상으로 복귀… "일과 후 가벼운 스트레칭 도움"

  • 승인 2019-09-15 11:00
  • 수정 2019-09-15 11:00
  • 박전규 기자박전규 기자
증후군
추석 연휴가 끝나고 다시 일상으로 복귀하는 일이 남았다. 긴 이동시간과 생활환경의 변화 등으로 '명절증후군'을 유발하는 요인이 많으므로 어느 때보다 주의가 요구된다.

지역 의료계 등에 따르면 명절증후군은 명절을 전후해서 두통, 요통, 근육통, 만성피로, 우울증, 불면증 등의 신체적, 정신적 증상이 단독 또는 복합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을 말한다.

최근에는 주부들만 아니라 아내와 부모님 눈치를 살펴야 하는 남편, 취직이나 결혼을 하지 못한 청년들, 그리고 노부모까지로 확대되는 추세다.

주부들의 경우 무릎, 허리 등 신체의 통증 외에도 가슴이 답답하고 우울해지고, 자주 잠을 설치는 등 꼭 집어서 말할 수 없는 정신적인 부분까지 다양한 증상들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노인들의 우울증도 마찬가지다. 오랜만에 찾아온 가족들이 각자의 집으로 가고 나면 썰렁해진 마음에 우울감이 들기 쉽다. 노인 우울증이 위험한 것은 젊은 사람과 달리 본인의 치료 거부와 가족들의 무관심 등으로 인해 제때 진단 및 치료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우울증의 증상은 불면증, 설사, 식욕저하 등과 같은 신체적인 증상으로 나타난다.

전문의들은 명절증후군 예방법으로 가족들의 관심을 강조했다.

대전성모병원 응급의학과 홍성엽 교수는 "명절증후군의 경우 적적함을 느끼지 않도록 가족들의 관심과 보살핌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직장인들이 연휴 후유증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일과 후 가벼운 스트레칭, 충분한 수분섭취 후 온찜질이나 온욕을 통해 근육을 이완하고 피로를 푸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과식을 피하고 수분과 비타민이 풍부한 제철 과일과 채소를 섭취하는 것도 일상으로의 빠른 복귀를 도와준다"고 조언했다.

을지대병원 가정의학과 오한진 교수는 "연휴가 끝나고 일상에 복귀했을 때 충분한 휴식을 취했다 하더라도 명절 동안 불규칙한 생활습관으로 생체리듬을 회복하는 데 어려움이 있을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며 규칙적인 생활습관을 당부했다.
박전규 기자 jkpark@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사물을 보는 예술적 성취… 허상욱 시인 '시력이 좋아지다' 발간
  2. 수도권 문화시설 또 휴관… 6월부터 대면 공연 시작하는 대전문화계 긴장감
  3. [영상]헌혈을 하면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 보건복지부가 알려드립니다.
  4. 6월 호국보훈의 달, 국립대전현충원에 버려지는 조화만 32톤
  5. 한달 늦은 부처님오신날 법요식 “몸과 마음 정화로 코로나 위기 극복해야”
  1. [날씨] 오전 중 '흐림'… 낮엔 맑고 최고기온 27도
  2. [날씨] 6월 1일(월) 낮 최고 30도 “초여름에 들어섭니다”... 오전 중부내륙 빗방울
  3.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4. [건강] 치매의 증상과 원인 질병에 대해
  5.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추락 사고·세종선 공사장 덤프트럭 사망사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