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회 용봉산 달빛걷기] '비가 내리고 음악이 흐르면~' 가을밤을 걸어보아요

[제4회 용봉산 달빛걷기] '비가 내리고 음악이 흐르면~' 가을밤을 걸어보아요

중도일보.홍성군체육회 공동주최
지역주민 1000여 명 참여속 성료
홍예공원~옛 도지사 관사 3㎞ 코스

  • 승인 2019-09-22 16:14
  • 수정 2019-09-22 16:14
  • 신문게재 2019-09-23 1면
  • 김흥수 기자김흥수 기자
20190921-용봉산 달빛걷기대회6
제4회 용봉산 둘레산길 달빛걷기대회가 지난 21일 내포신도시 홍예공원 일원에서 열려, 참가자들이 함께 걷고 있다. 내포=이성희 기자
가족과 이웃, 세대 간 소통으로 주민들의 단합력을 높이고, 걷기를 건강한 야간 레저문화로 정착시키기 위한 '제4회 용봉산 둘레산길 달빛걷기대회'가 지난 21일 내포신도시 홍예공원 일원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이날 행사는 이용록 홍성군 부군수와 김헌수 홍성군의회 의장, 주도연 홍성교육장, 조승만 충남도의원, 한준섭 충남도 해양수산국장, 최정규 중도일보 사장 등 내·외빈을 비롯해, 지역 주민 1000여 명이 참가했다.

특히 제17호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촉촉히 비가 내리는 날씨 속에서도 주민들은 주최 측이 나눠 준 우비를 입고 끝까지 걷기대회에 참가하는 열정을 보였다.

"오늘 공교롭게 비가 많이 와서 유감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참석한 주민들의 열정에 박수를 보낸다. 지금부터 용봉산 둘레길 달빛걷기대회를 시작하겠다"는 박준용 홍성군체육회 수석부회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힘찬 출발을 알렸다.

이날 내린 비로 인해 걷기코스를 기존 7㎞에서 3㎞로 단축, 홍예공원에서 출발, 보훈공원 충혼탑과 옛 도지사 관사를 거쳐 충남도서관 옆길로 돌아오는 코스로 진행됐다.

내포신도시의 아름다운 전경을 만끽하며 코스를 돌아 홍예공원에 도착한 주민들은 간단히 식사를 마친 뒤, 부대행사로 마련된 가수들의 공연을 듣고 경품추첨을 하며 뜨겁게 달아올랐다.

경품추첨에 앞서 최정규 사장은 "태풍으로 비가 많이 내려 내심 걱정을 했는데, 이렇게 많은 주민들께서 참석해 줘 감사드린다"며 "내년에는 더욱 알차게 대회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는 중도일보와 홍성군체육회가 공동 주최·주관하고, 충남도, 충남도의회, 충청교육청, 충남경찰청, 홍성군, 홍성군의회, 홍성교육지원청, 홍성경찰서가 후원했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만년 유망주' 김민우, 올 시즌 한화 토종 에이스 우뚝
  2. [날씨] 안개 자욱한 아침… 낮 최고기온도 '23도' 수준
  3. [영상]코로나 시대에 맞이하는 여름! 에어컨 켜야 하나 말아야 하나
  4. 대전시립연정국악원, 6월부터 오프라인 공연
  5. 대전문화재단 위·수탁 시설 대전문학관의 '독립' 가능할까
  1. 대전하나시티즌, ‘홈 첫 승. 4경기 연속 무패’를 노린다
  2. [새책] 사막 위 해탈로 얻는 진정한 평화 '문도선행록'
  3. 대전시 지역서점 활성화 예산 불발… "지역서점 50% 줄파산 위기"
  4. '첫 시험 전 범위' 등교 개학 연기에 중2도 내신 부담 커져
  5. [5월 25일 실종아동의 날] 대전서 올해 미제 실종 아동 벌써 3명… 지문사전등록제 적극 활용해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