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의원, 용현동 도시재생사업 국비 100억원 확보

윤상현 의원, 용현동 도시재생사업 국비 100억원 확보

도시재생·지역경제 활성화 발판 구축, 인천시 2013년까지 1천68억원 투입

  • 승인 2019-10-09 11:42
  • 수정 2019-10-09 11:42
  • 주관철 기자주관철 기자
윤상현
윤상현 의원
국회 윤상현의원(자유한국당 미추홀구을)은 인천시 미추홀구 용현동 684-116번지 일원 13만8천640㎡에 도시재생사업 활성화를 위한 국비 100억원을 확보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확보된 국비는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 '용현동 도시재생활성화계획'이 선정에 따른 것으로 인천시는 올해부터 2013년까지 국비를 포함해 민·관 공동투자방식으로 총사업비 1천68억원을 투입해 도시재생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사업명은 '청년과 어르신의 오픈 플레이스, 비룡공감 2080'이다. 인천시는 수인선 숭의역 건너편에서 경인고속도로 용현종점을 이르는 이 공간에 대대적인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해 도시 공동체 활성화와 골목상권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구상이다.

사업비는 우선 국비와 지방비로 각각 100억원이 투입되고, 연차별로 해당 부처와 연계한 국비 26억3천만원과 지방비 46억7천만원이 추가로 투입되며 자체 지방비 207억원, 공기업 74억2천만원, 민간에서 245억9천만원 등을 조달할 계획이다.

주요 사업으로는 '비룡뜰 어울림 조성'에 90억5천만원, '비룡 큰둥지 생활SOC복합개발사업'에 263억8천만원, '2080 어울림 테마거리 조성'에 15억2천만원, '열린둥지 복지센터' 14억5천만원, '좁은길 열기' 사업 14억8천만원 등이다. 또 수인선 폐철도 구간에 걸쳐 조성될 '기다란 숲길 조성사업'에도 73억4천만원이 투입된다.

이와 함께 지자체 사업으로 경인고속도로 용현종점 일부구간에 공원과 주차장이 어우러진 '그린파킹'사업도 포함돼 경인고속도로 일반도로 전환 사업도 본격 추진된다.

윤상현 의원은 "용현동 일대는 주거와 골목상권이 혼재된 지역으로 그동안 재건축·재개발 민원이 끊이지 않았으나 정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도시재생 사업 활성화와 지역경제에 활력을 갖게 돼 다행"이라며 "사업이 제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주관철 기자 jkc052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111개의 전생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기억'
  2. KBO 김제원 기록위원, 리그 2500경기 출장 '-1'
  3. [영상]개표의혹, 선거부정 논란! 4년전 표창원이 대전서 던진 뼈 있는 한마디
  4. "임영웅의 팬클럽도 영웅" 임영웅 국내·외 팬클럽 포천서 선행 이어가
  5. [날씨] 안개 가득한 서해안… 오후부터 주말까진 맑고 더워
  1. [날씨] 낮 기온 30도까지 올라… 세종·천안·공주 오후 소나기
  2. 대전현충원, 제65회 현충일 참배객 편의 계획 발표
  3. 군수사령부, 군 급식 예산 조기집행 한다
  4. 대전현충원 현판 35년만에 안중근체로 교체
  5. [오늘날씨] 5월 30일(토) ‘부처님오신날’ 봉축행사일, 초여름 더위 “강한 자외선 차단하세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