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다문화] 타이어뱅크 박순풍 팀장에게 듣는 야구관람 후원 뒷이야기

[대전다문화] 타이어뱅크 박순풍 팀장에게 듣는 야구관람 후원 뒷이야기

  • 승인 2019-10-16 14:07
  • 신문게재 2019-10-17 11면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후원 인터뷰-타이어뱅크 홍보마케팅 박순풍팀장님2
타이어뱅크(회장 김정규)는 2016년부터 프로야구(KBO리그) 야구 관람 다문화가정 초청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세종시에 위치한 타이어뱅크 본사에서 근무하는 박순풍 홍보마케팅 팀장을 만나 다문화가정 초청행사, 후원이념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처음 후원을 하신 계기가 어떻게 되나요?

▲2015년 국민이 좋아하는 프로야구(KBO리그) 처음으로 타이틀 스폰서 활동을 시작하면서 그동안 묵묵히 사회 환원 활동을 해오고 있었습니다. 2015년~2017년까지 타이틀 스폰서로 활동하면서 다양한 이벤트도 펼치고 행사도 많이 했습니다. 그때 일반적으로 야구를 쉽게 접할 수 없는 사회적 약자와 소외 계층 어린이들에게 우리가 기회를 만들어 주자는 타이어뱅크 창업자이신 김정규 회장께서 아이디어를 주셔서 처음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시즌 간에 유소년야구 후원 등 다양한 후원 활동을 해오시면서 더욱 의미 있게 활동해 보자고 하셨습니다.



-후원하실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시는 점이 있으신가요?

▲많은 기업이 개인·단체를 통해 후원하고 계십니다. 그러다 보면 아쉬운 부분이 있어 보였습니다. 기업의 입장에서는 홍보하고 싶은 마음에 후원을 받는 아이들과 사진 찍기, 소속 언급하는 등의 행위가 일반적으로 쉽게 일어날 수 있습니다. 그러다 보면 사실상 아이들에게는 본인들이 어려운 친구라는 낙인의 효과로 본의 아니게 이차적인 피해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이에 김정규 회장은 혹여나 아이들의 마음이 다치는 일이 없도록 후원받는 아이들에 대한 신상은 알리려고도 하지 말고 사진도 찍지 말라고 실무진에게 여러 차례 당부하였습니다.



-이번에는 어떤 계기로 후원을 하시게 되셨나요?

▲그동안에도 야구 관람 초청행사를 진행해 온 타이어뱅크 김정규 회장은 대전·세종·충청 지역사회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소외계층과 다문화가정의 어린이들이 야구를 쉽게 접할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아이들과 부모들을 초청함으로써 좋은 시간을 보내고 그 아이들이 친구들과도 야구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 주고자 지속해서 진행해 오고 있습니다.



-가장 기억에 남는 후원자가 있으신가요?

▲앞에서도 말했다시피 아이들의 신상을 모릅니다. 기관에 계신 분들을 통해 이야기는 들었지만, 세부적인 아이들의 신상은 알지 못합니다. 오히려 세심한 배려를 해주시는 것에 감사하다고 기관 담당자분들께서 인사를 전해주셔서 저희 타이어뱅크는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후원계획이 있으신가요?

▲창업자이신 김정규 회장의 경영철학처럼 국민이 좋아하는 타이어뱅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무인 사회공헌활동도 지속해서 해나갈 계획입니다.

-마지막으로 다문화가정에 인사말 또는 하고 싶은 말 한마디 남겨주세요.

▲여러분은 차별받지도 차별해서도 안 되는 대한민국의 국민이고 일원임을 잊지 마시고, 항상 자부심을 가지시고 힘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대전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제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릴레이인터뷰] 최석근 "대전 양궁, 전국최강 비결은 지도자와 선수들 간의 단합"
  2. 조선시대 문인 김호연재, 문화콘텐츠로 자리매김
  3. 충남도청 김남규씨, 제27회 한성기문학상 수상
  4. [날씨]구름많다가 충남내륙 산발적 빗방울 예상
  5. 국립대전현충원 추석연휴 참배 못한다 "코로나19 예방"
  1. 농협중앙회 대전 샘머리지점서 1억원대 전화금융사기 예방
  2. [실버라이프]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풍경
  3. [실버라이프]코로나19 한마음 한뜻으로 이겨냅시다
  4. 새 어린이교통안전 슬로건 발표… '1단 멈춤, 2쪽 저쪽, 3초 동안, 4고 예방'
  5. [날씨]24일 저녁 돌풍과 천둥 동반한 강한 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