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잠자던 물건이 나눔의 주인공으로!

집에서 잠자던 물건이 나눔의 주인공으로!

당진시 나눔장터 수익금 809만 원

  • 승인 2019-10-18 07:19
  • 수정 2019-10-18 07:19
  • 박승군 기자박승군 기자
사본 -당진시민 나눔장터 (2) (4)
나눔 장터 사진


당진시는 재활용 촉진과 나눔문화 확산을 위해 지난 16일 당진 엄마들의 모임 주관으로 개최한 올해 당진시민 나눔장터 수익금이 800만원을 넘겼다고 18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16일 시민들로부터 기증을 받은 물건과 참여 기업체 및 단체의 판매 수익금을 비롯해 돗자리 벼룩시장 자율기부금 총액은 809만원으로 최종 집계됐다.

이날 판매된 물건들은 경매물품을 제외하고 1만 원 이하의 물품이 대부분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집에서 잠자고 있던 물건 1000점 이상이 나눔 장터를 통해 새 주인을 찾았으며 폐건전지·종이팩 무료교환행사를 통해 총 280kg의 폐건전지와 종이팩도 수거됐다.

특히 올해 나눔 장터는 시식행사에서 다회용 그릇과 식기를 사용하고 텀블러 지참 방문 시 오렌지주스를 제공하면서 '1회용품 없는' 친환경적인 행사로 진행됐다.

시는 나눔장터에서 판매하고 남은 중고물품을 당진YMCA에 기증했으며 나눔장터의 수익금 전액은 시 복지재단에 기탁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쓰일 수 있도록 했다.

시 관계자는 "올해 나눔장터는 물건의 재활용을 넘어 나눔의 확산과 친환경 분위기 증진에도 도움이 됐다"며 "시민과 함께 실천할 수 있는 이러한 행사들을 통해 환경과 함께 공존하는 지속가능한 당진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당진=박승군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아이쿱 자연드림대전한의원' 대전 탄방동에 오픈
  2. 대전 선치과병원,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3. [한줄서가] 나는 당신이 오래 기억했으면 좋겠습니다, 남편이 육아휴직을 했어요 등
  4. 황선홍 "관중 앞 홈경기 기다려온 순간…승격은 확실한 목표"
  5. 대전경찰청장에 이규문 본청 수사국장 충남경찰청엔 이철구 본청 경비국장
  1. 영화 소리꾼, ‘조정래 감독이 간다’ 논산온다!
  2. 충남 태안 보트밀입국 21명 검거완료…추가 밀입국 차단 '안간힘'
  3. 최해영 대전경찰청장 경기남부청장에 승진 내정
  4. [날씨] 제4호 태풍 하구핏 영향… 충청권 호우경보
  5. 투기과열지구 지정, 임대차 3법 시행… 대전지역 부동산 시장 '혼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