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 전 보도한 성매매 사이트, 현재 그대로 운영중

한달 전 보도한 성매매 사이트, 현재 그대로 운영중

지난 9월 본보서 보도한 사이트, 여전히 성행
경찰청 "성매매 사이트 수사는 장기간 필요"

  • 승인 2019-10-22 15:46
  • 수정 2019-10-22 15:46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달밤 사이트
지난 달 본보에서 보도했던 성매매 연계 사이트가 한 달 뒤에도(22일 오전9시 기준) 그대로 운영되고 있다.
중도일보가 한달 전 성매매 연계 사이트 실태를 보도했지만, 아직도 운영자는 사이트를 정상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22일 오전 해당 사이트를 다시 접속해보니 똑같은 체계로 운영하고 있고, 오전임에도 불구하고 현재 접속자수(22일 08시 20분 기준)는 200명을 거뜬히 넘었다.

해당 사이트는 대전과 세종, 충남지역을 중심으로 운영하고 있다. 자치구마다 성매매 업소는 물론 노래방, 안마방 등 각종 퇴폐업소의 정보까지 알 수 있다. 사이트 내의 회원 정보를 제시하면 해당 퇴폐업소에서 특별할인까지 받을 수 있는 경황까지 파악해 운영자가 사이트를 지역 내에서 폭넓게 운영하고 있는 점을 알 수 있다.

달밤 사이트 3
지난 2014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달X' 성매매 연계 사이트
문제는 한 달이 지나도록 해당 사이트는 사이트 주소를 옮기거나 어떠한 체계 변화 없이 그대로 운영되고 있다는 점이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으로 사이트 주소가 바뀌는 과정을 알 수 있는데도, 운영자는 사이트를 2014년 11월부터 운영하고 있다. 회원 수가 70만명인 국내 최대 규모 성매매 광고 사이트(밤의 전쟁)를 검거한 대전경찰청 사이버수사팀의 신뢰도와 직결되는 문제다.

해당 사이트 자유게시판에는 '이 업소 중에는 XX라는 아가씨가 제일 잘 나간다', '입장할 때부터 퇴장할 때까지 후기 남긴다' 등 노골적이고 상세한 후기까지 볼 수 있다.

대전청 사이버수사팀 관계자는 "불법 사이트 같은 경우 성매매 사이트만 있지 않고 도박 등 다른 불법 사이트도 많아 사건의 중대함을 판단해 우선순위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성매매 사이트는 장기간으로 추적해야 하고 3∼4명의 한정된 인력으로 수사를 해야 하니 어려운 점이 많다"고 말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3.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4.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5.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1.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2. 한국원자료연료 불화우라늄 가스 누출 사고…2명 부상
  3. 미룸갤러리 삼성동 인쇄골목으로 이전… "문화복합공간으로"
  4. [한줄서가] 코의 한의학, 노동자 주주, 하루 10분 그림책 질문의 기적 등
  5.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