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댕냥이모저모] "유기동물에게 새 가족을 안겨주세요!"

[댕냥이모저모] "유기동물에게 새 가족을 안겨주세요!"

온라인과 오프라인 통한 유기동물 입양절차

  • 승인 2019-11-07 16:42
  • 수정 2019-11-07 16:42
  • 유채리 기자유채리 기자
178608042
<사진출처=게티이미지>
반려동물 인구가 1000만명을 넘기며 빠르게 증가하는 가운데 정확한 입양절차에 대한 인지가 부족해 어려움을 호소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고 있다. 최근 유기동물 입양과 관련해 유명 연예인이 홍보하거나 지역 곳곳에서 입양을 장려하는 캠페인이 퍼지고 있다. 안전하고 합법적인 입양절차를 거치는 일은 반려동물을 생명으로서 존중하고 배려하는 첫걸음이다.

유기동물 입양은 크게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나뉜다. 온라인의 경우 다양한 사이트가 있지만, 유기동물 입양을 전문 앱 '포인핸드'를 주로 이용한다. 입양절차는 ▲어플 내 상세페이지에서 기간, 지역, 동물별 검색 ▲보호소로 입양 문의 ▲입양하고자 하는 동물이 계류 중인 보호소에 문의 ▲동물의 건강상태 및 입양 조건과 특성 파악 ▲방문 당일 목줄과 신분증 지참 ▲관계자와의 간단한 인터뷰 후 등록까지 마치면 입양절차가 끝난다.

1181638253
<사진출처=게티이미지>
오프라인의 경우 유성구 갑동에 위치한 '대전광역시 동물보호센터'를 통해 입양절차를 밟을 수 있다. 방법은 온라인과 비슷하다. 유기동물이 최초 발견되면 그날부터 10일간 주인을 찾기 위한 공고문이 동물보호센터 홈페이지 상에 노출된다. 공고 이후에도 주인에게 반환이 이루어지지 않으면 유기동물의 소유권은 관할 시로 넘어가게 되고, 이때부터 입양을 할 수 있게 된다. 다만, 동물보호센터 홈페이지에 입양 후기 글을 올려야 하는데, 다시 버려지거나 파양되지 않도록 하기 위한 절차다.

서울과 부산에 동물 입양을 독려하기 위한 '유기동물입양센터'가 있으며, 전국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대전시도 입양 장려 목적으로 질병 검사를 무료로 진행하고, 입양 시 책임비를 면제해준다. 또한, 이러한 절차를 거쳐 유기동물을 입양한 가정에는 입양 6개월까지 치료비와 중성화 수술비 등을 마리당 최대 10만원까지 지원해준다. 내장형 동물 등록칩 삽입도 무료로 이식해주며, 동물이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것을 돕기 위한 교육이나 훈련도 무상으로 받을 수 있다.

대전시 농생명정책과 관계자는 "버려지는 동물의 수가 줄어들지 않는다"며 "보호센터에 건강한 유기동물도 많기 때문에 입양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유채리 기자 Deedee60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만년 유망주' 김민우, 올 시즌 한화 토종 에이스 우뚝
  2. [영상]코로나 시대에 맞이하는 여름! 에어컨 켜야 하나 말아야 하나
  3. 대전문화재단 위·수탁 시설 대전문학관의 '독립' 가능할까
  4. [새책] 사막 위 해탈로 얻는 진정한 평화 '문도선행록'
  5. [날씨] 안개 자욱한 아침… 낮 최고기온도 '23도' 수준
  1. '첫 시험 전 범위' 등교 개학 연기에 중2도 내신 부담 커져
  2. 대전시립연정국악원, 6월부터 오프라인 공연
  3. [5월 25일 실종아동의 날] 대전서 올해 미제 실종 아동 벌써 3명… 지문사전등록제 적극 활용해야
  4. 대전하나시티즌, ‘홈 첫 승. 4경기 연속 무패’를 노린다
  5. 마당극패 우금치 별별마당 우금치 ‘수근수근 버스킹’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