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고품질 쌀 생산에 '두 팔 걷었다!'

태안군, 고품질 쌀 생산에 '두 팔 걷었다!'

볏짚시용으로 유기물분해 및 토양숙성을 통한 건강한 토양 만들기에 나서

  • 승인 2019-11-09 18:45
  • 수정 2019-11-09 18:45
  • 김준환 기자김준환 기자
깊이갈이(송암리)
태안군이 이달 11일부터 12월 20일까지 고품질 쌀 생산을 위한 '농토배양 중점지도'에 나선다. 사진은 태안읍 송암리 한 농가에서 벼 수확 후 깊이갈이를 하고 있는 모습.


태안군이 이달 11일부터 12월 20일까지 고품질 쌀 생산을 위한 '농토배양 중점지도'에 나선다.

군 농업기술센터는 태안지역 논 토양의 유기물 함량은 20.5g/kg으로 적정 유기물함량(25~30g/kg)에 비해 낮아, 지속적인 볏짚시용 및 종합적인 농토배양이 필요하나 일부 농가에서 볏짚을 전량 수거하고 있다.

이에 군은 농토배양 지도를 통해 ▲볏짚을 소각하지 않고 논에 되돌려주기 ▲모래논 등 생산력이 낮은 논에 가을갈이하기 ▲규산질 비료 뿌리기 등을 적극 홍보한다.

군은 콤바인 수확 시 볏짚을 잘라 깔아놓은 논은 그대로 갈아엎고, 볏짚을 자르지 않고 깔아놓은 논은 볏짚을 3~4등분해 10a당 400~600kg 정도로 사용하는 것이 좋으며, 볏짚을 거둬들인 농가는 퇴·구비를 넣고 18cm이상 깊이갈이를 하면 유기물 분해 및 토양 숙성이 이루어져 건강한 토양을 만들 수 있다고 밝혔다.

군 농기센터 관계자는 "논에 볏짚을 태우지 말고 논이 얼기 전에 반드시 갈아엎어 주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유기물 보충과 화학비료 절감을 위해 벼 수확 시 볏짚을 논에 썰어 넣고 깊이갈이를 실천하면 농토배양을 통해 고품질 쌀 생산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태안=김준환 기자 kjh41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2. [건강]생선 가시 목에 걸렸을 때 '맨밥' 삼키면 위험
  3.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차량 화재·세종선 주택 화재로 여아 2명 사망
  4.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5.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1.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3. 코레일 '둘이서 KTX 반값 이벤트'
  4. '친일 논란' 백선엽 장군, 15일 대전현충원에 안장
  5.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