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티즌 '역사속으로'... 총 846경기 '233번' 웃었다

대전시티즌 '역사속으로'... 총 846경기 '233번' 웃었다

창단 1호골 주인공 U-17 대표팀 감독 김정수
최다골(45골), 현 U-23 축구 국가대표팀 코치 김은중
'수호천황' 최은성 '등번호 21'번 21년 동안 결번

  • 승인 2019-11-10 11:34
  • 수정 2019-11-10 21:51
  • 신문게재 2019-11-11 10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KakaoTalk_20191110_111553410
'233승 221무 392패' 프로축구 시민구단 대전 시티즌이 22년간 쌓아 올린 역대 성적이다.

총 846경기를 치르는 동안 902득점 했다. 팬들과 시민들은 한 골 한 골이 터질 때마다 환호성을 질렀다. 이 기간 1201점을 내줬다. 팬들은 그라운드에서 쓰러진 '자줏빛 전사'들에게 뜨거운 응원과 성원을 보냈다.

1997년 창단해 K리그에서 뛰어난 성적을 기록하지 못했지만, 대전 시티즌은 대전에 '축구 특별시'라는 별명을 선사했다.

2020시즌부터 시민구단에서 하나금융그룹의 기업구단으로 전환하는 대전 시티즌이 9일 홈 경기장인 '퍼플아레나'에서 붉은 유니폼을 입고 고별 경기를 가졌다. 선수들과 코칭스태프, 2만 3000여 명의 팬은 역사 속으로 사라지는 대전 시티즌의 마지막 경기에 승리를 기원했다. 시티즌은 이날 광주FC를 상대로 3-1 대승을 거두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이날 3골을 추가한 대전 시티즌은 마지막 경기에서 900골을 돌파했다.

창단 1호 골 주인공은 현재 U-17 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수비수 김정수였다. 1997년 3월 22일 창단 첫 경기에서 울산을 상대로 페널티킥으로 얻은 대전 시티즌은 김정수가 키커로 나서 첫 골을 선물했다. 비록 이날 2-4로 패했지만, '역사적인 첫 골'로 기록된 날이다.

KakaoTalk_20191110_111609957

창단 첫 승은 4월 12일 대한민국 최고 명문 프로축구 구단으로 성장한 전북 현대 모터스를 상대로 일궜다. 당시 현대 다이노스로 리그에 뛰었던 전북을 상대로 2-0 승리했다.

첫 도움은 전 U-20 여자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자 현 인천 현대제철 레드엔젤스 감독인 정성천이 1997년 대전-수원과의 경기에서 전반 40분에 기록했다.

자줏빛 유니폼을 입고 가장 많이 경기에 출장한 선수는 대전 시티즌 살아 있는 전설이자 '수호천황'으로 불린 최은성이다.

최은성은 팀 창단과 함께 15년 동안 464경기에서 나서 시티즌 골문을 지켰다. 구단은 최은성의 21번을 21년 동안 결번으로 지정했다.

최다득점은 대전 시티즌 대표 프렌차이즈스타이자 레전드, 현 U-23 축구 국가대표팀 코치인 김은중이 갖고 있다.

김은중은 대전 시티즌 창단 멤버로 프로 무대에 데뷔해 184경기에 출전 45골을 넣었다. 최다포인트 주인공도 김은중(59포인트)이다. 김은중은 구단 역사상 두번째이자 유일한 영구결번(18번) 선수에 이름을 올렸다.

최다도움은 목회자가 된 장철우(22도움), 최다 슈팅은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의 공오균 코치가 갖고 있다.

개인 기록뿐 아니라 대전 시티즌은 22년 동안 K리그 역사의 한 페이지를 썼다.

2001년 11월 2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A컵 결승에서 포항을 상대로 1-0 승리를 거두며 창단 첫 우승 했다.

2003년에는 리그 최다관중 평균 1위(1만9082명)를 기록해 '축구특별시 대전'을 만들어냈다. 22경기 동안 시민과 팬들 41만9794명이 '퍼플아레나'를 찾아 시티즌을 응원했다. 팬들 응원에 힘입어 당시 홈 승률 1위를 기록했다.

2013년 K리그(클래식) 13위에 그치는 등 저조한 성적을 기록하며 케이리그 2로 강등된 뒤 시티즌은 이듬해인 2014년 K리그 챌린지(2부) 우승을 하며 1년 만에 다시 클래식(1부)으로 승격했다.

올 시즌 9위로 시즌을 마감한 대전은 22년 동안 다양한 기록을 쏟아냈다. 기업구단으로 전환하는 대전 시티즌은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로 피날레하며 내년을 기약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건양대병원 중부권 최초 '안 종양 클리닉' 개설
  2. 81세의 피아니스트 한정강 "대전과 후배예술인들 가능성 있어"
  3. 충남인력개발원, 4차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 눈길
  4. 2030세대 43.9%, 건망증 심한 '영츠하이머'
  5. 대전하나시티즌 부천에 0-1패, 리그 4위로 추락
  1. 코로나19 여파로 전국체전 100년 역사상 처음으로 1년 순연
  2. 6·17 대책 12일만에 대전 집값 상승폭 축소... 거래량도 '뚝'
  3. [영상]답답해서 내가 찍었다! 허정무 유튜버가 되다?
  4. 취준생 10명 중 9명 '번아웃' 경험
  5. 대전하나시티즌, 부천 잡고 리그 선두 탈환 나선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