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틀 태극전사' U-17 월드컵서 멕시코에 0-1 석패

'리틀 태극전사' U-17 월드컵서 멕시코에 0-1 석패

  • 승인 2019-11-11 13:20
  • 수정 2019-11-11 13:20
  • 신문게재 2019-11-12 10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PYH2019111103700001300_P4
'FIFA U-17 월드컵' 대한민국-멕시코 8강 경기에서 후반 실점한 뒤 아쉬워하고 있는 대표팀 선수들[사진=연합뉴스 제공]
17세 이하(U-17) 월드컵 우승을 꿈꾸던 '리틀 태극전사'들의 시계가 8강에서 멈췄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 U-17 축구대표팀은 11일(한국시간) 브라질 비토리아의 클레베르 안드라지 경기장에서 열린 멕시코와 2019 FIFA U-17 월드컵 8강전에서 0-1로 석패했다.

우승에 도전한 한국은 10년 만에 역대 최고 성적인 8강(1987년·2009년·2019년)에 어깨를 나란히 하는 데 만족해야 했다.

한국에 승리한 멕시코는 네덜란드와 결승 진출을 놓고 다투게 됐다.

안타까운 패배였다.

한국은 전반 14분 페널티지역 정면 부근에서 최민서(포항제철고)가 시도한 왼발 중거리포가 크로스바를 맞고 나와 '골대 불운'을 겪었다.

최민서는 전반 22분에도 골지역 정면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또다시 골대를 벗어났다.

멕시코도 전반 40분 알레한드로 고메스가 시도한 왼발 슈팅이 한국의 크로스바를 때리면서 나란히 득점포에 실패했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양 팀은 후반 선제골을 넣기 위해 고삐를 바짝 당겼다.

후반 주인공은 멕시코였다. 멕시코는 후반 32분 알리 아빌라가 헤딩으로 한국 골망을 갈랐다.

일격을 당한 한국은 남은 시간 총공세를 펼쳤지만, 동점골을 만들어 내지 못했다.

한국은 이번 대회 조별리그 3경기(2승 1패)와 16강·8강전을 치르는 동안 총 6골을 터트렸다. 최민서(2골), 엄지성(금호고), 정상빈, 백상훈(오산고), 홍성욱(이상 1골)이 득점포를 가동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2.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3.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4.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5.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1. [75주년 광복절] 불매운동 1년부터 애국지사 기억까지… 지역민의 열망 모였다
  2. [영상]어프로치가 어려우세요? 공식만 알면 스코어가 팍팍 줄어듭니다.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3. 태안군,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생
  4. [75주년 광복절] 대청호에서 울린 승전보, 호중동학군이 있었다
  5. [날씨] 33도까지 오르는 푹푹찌는 날씨… 일부 지역엔 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