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구 충남도청 깜짝방문 "인적쇄신은 국민이 하는 것"

이완구 충남도청 깜짝방문 "인적쇄신은 국민이 하는 것"

개인 당락보단 동반당선 중요
중앙당 총선전략 발맞춰 선택
대전서을 출마는 사실상 배제
혁신도시 지정에는 험로 예상

  • 승인 2019-12-05 20:41
  • 수정 2019-12-05 20:41
  • 신문게재 2019-12-06 3면
  • 김흥수 기자김흥수 기자
KakaoTalk_20191205_162619394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5일 충남도청을 깜짝방문, 기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내포=김흥수 기자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5일 오후 충남도청 기자실을 깜짝 방문해 "인적쇄신은 정당이 아닌 국민이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당내에서 인적쇄신 요구가 빗발치고 있는 가운데 이같이 발언해 향후 적잖은 파장이 예상된다.

이 자리에서 이 전 총리는 "그동안 언론의 노출을 자제해 왔다. 정국이 어지러운 상황에서 저까지 한마디 거든다면 오해의 소지가 있을 것 같았기 때문"이라며 "때가 되면 아껴놓은 여러가지 말을 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중앙당 내에서 불고 있는 인적쇄신 요구와 관련, 이 전 총리는 "인적쇄신이란 정당이 아닌 국민이 하는 것"이라며 "선거에서 당락을 결정하는 것은 결국 유권자"라고 강조했다. 이어 "다만 기준 등 어떤 방식으로 할 것인지가 중요하다"며 "국민이 인정할 수 있는 인적쇄신이 돼야 하지만 이게 말처럼 쉽지 않아 황교안 대표의 고민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내년 총선 출마지와 관련해서는 "매서운 바람이 불면 밝히겠다고 했지만, 최근 정국을 바라보면 굉장히 당혹스럽고 예기치 않은 일들이 많아 총선 관련 언급을 하는 것이 적절한 지 의문이 들어 관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계속해서 "출마 여부도 최종 결심을 안했지만, 출마를 하게 된다면 세종, 천안갑, 홍성·예산 3곳 중에서 나갈 것"이라며 "대전지역(서을) 출마는 개인적인 이유로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선 전직 총리라는 중량감을 생각한다면, 빅매치가 예상되는 세종에서 출마해야 한다는 여론이 있다. 이에 대해 그는 "개인의 당락보다는 동료의원과 동반 당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중앙당의 총선 전략에 발맞춰 많이 당선하는 방향으로 가야하지 않겠냐"며 원론적인 입장을 내놨다.

KakaoTalk_20191205_162619945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5일 충남도청을 깜짝방문, 기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내포=김흥수 기자
이밖에 이 전 총리는 충남의 최대 현안인 혁신도시 추가 지정에 대해서는 험로를 예상했다.

그는 "법안이 통과하려면 타 시·도 국회의원 반발이 아주 클 것이다. (이를 극복하려면) 고도의 정치역량과 힘이 필요하다"며 "도 차원에서 움직여서 될 사안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는 지자체 차원에서 달성하기 어려운 일임을 강조하면서도 긴장의 끈을 놓지 말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한편, 이 전 총리는 이날 도청 방문 뒤 광천초등학교 동창모임 이후 천안에서 전·현직 도의원과 만찬을 가진 뒤 서울로 돌아갈 예정이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2.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3.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4.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5. 대전하나시티즌 8일 창단 첫 유관중 홈경기
  1.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2. 대전 선치과병원,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3. [날씨] 30도 넘는 무더위에… 100㎜ 이상 비 소식도
  4. [영상]경찰차 물에 잠기고! 천안 집중호우로 새내 도로 곳곳 통제
  5.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