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 한국예비전력연, 예비군박물관 설립방안 워크숍

건양대 한국예비전력연, 예비군박물관 설립방안 워크숍

  • 승인 2019-12-09 13:57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사진 (5)
건양대 한국예비전력연구소는 지난 6일 계룡평생교육학습관에서 충남통일교육센터와 공동으로 육군본부, 동원전력사령부, 국방대 예비전력연구센터, 국방연구원, 충남대와 원광대 군사관련학과 교수 등 예비전력분야 전문가들이 모인가운데 예비군박물관 설립방안에 대한 워크숍을 개최했다.

병력 감축과 안보환경 변화 추세에 따라 예비전력의 중요성이 갈수록 증대되는 가운데 예비전력분야에 대한 공감대 확산차원에서 예비군박물관 설립이 필요하다는데 뜻을 같이 한 이날 워크숍에서는 구체적인 설립방안에 대한 다양한 논의가 진행됐다.

이세영 연구소장은 "예비전력의 핵심자원인 예비군에 대한 위상제고 및 명예심 고취, 예비군 역사 및 활동상 홍보를 위한 박물관 설립은 국가차원에서 반드시 추진되어야 할 중요한 사업"이라며 이번 워크숍을 계기로 박물관 설립 활동을 지속적으로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고미선 기자 misunyd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감독 교체효과 없었던 대전, 플레이오프 진출도 적신호?
  2. 연이은 체육대회 취소에 전문 체육인들 '한숨'
  3. 조민국 대전 감독 대행, 플레이오프 포기하기엔 이르다
  4. [로또]929회 당첨번호(9월 19일 추첨)
  5. 지정배 전 전교조 대전지부장 "7년 만에 복직… 교육자들이 더 책임지는 자세 가져야"
  1. [주말 사건사고] 물때 모르고 갯바위 낚시 20대 2명 고립
  2. 대전하나시티즌 홈에서 서울에 1-2패, 대전 2연패
  3. [날씨] 대체로 맑다가 대기불안정 소나기 가능성
  4. 육군, 제48대 서욱 육군참모총장 이임 및 전역식 개최
  5. 대전·충남 혁신도시 빠르면 다음달 의결전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