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부모에 의한 영유아 스마트 미디어 중독 아쉽다

[사설]부모에 의한 영유아 스마트 미디어 중독 아쉽다

  • 승인 2020-01-14 16:14
  • 수정 2020-01-14 16:14
  • 신문게재 2020-01-15 23면
  • 이승규 기자이승규 기자
지하철을 타보면 익숙한 장면으로 거의 모든 승객이 스마트폰을 들여다보고 있는 것일 것이다. 마치 스마트폰을 들여다보지 않으면 안 되는 주문에 걸린 것처럼 말이다. 그렇지만 통화를 하거나 하는 경우는 정말 몇 안 되고 유튜브 동영상을 보거나 모바일 게임 등을 하는 게 다수다. 이를 두고 스마트폰 이용자들은 습관이라지만 따지고 보면 중독 수준에 가깝다.

스마트폰은 생활의 편리 등으로 의존도가 높아지면서 자신도 모르게 중독에 빠져들기 쉽다. 길거리에서 주변을 살피지 않고 걷거나, 심지어 신호등도 보지 않고 건널목을 지나는 등 위험을 알아차리지 못하는 경우도 다반사다. 그나마 여기까지는 어른들의 부주의한 문제로 이해할 수 있다지만 청소년들의 스마트폰 중독은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 당장 학업과 친구, 가족과의 관계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기에 말이다. 여기에 뇌 발달을 저해할 수 있다는 전문가의 지적은 허투루 들을 상황이 아니다.

이런 가운데 요즘 부모가 영유아에게 대수롭지 않게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현황은 놀랍기 그지없다. 육아정책연구소의 '영유아 스마트 미디어 사용 실태 및 부모 인식 보고서'를 보면 만1세 아이에게 장난감 대신으로 스마트폰을 쥐여주는 건 예사다. 무려 10명 중 7명이다. 이유는 간단하다. 아이에게 방해받지 않고 다른 일을 하거나 아이를 달래기 위해서다. 주로 유튜브를 통한 놀이 동영상과 만화영화를 보여주는데 하루에 한 번 이상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빈도가 과반에 가깝다.

문제는 영유아가 벌써 스마트 미디어 중독에 노출돼 있다는 것이다. 10명 중 1명이 잠재적 위험군에 포함돼 있다. 그것도 만1~3세의 위험군 비율이 11.3%로 만4~6세(8.3%)보다 훨씬 높다. 물론 이는 부모의 영향도 크다. 스마트폰 중독이 뇌 발달 저해라는 엄중한 경고가 아니더라도 새삼 부모교육이 필요해 보인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티즌 첫 유관중 홈경기! 팬들 위해 선물 보따리 푼다
  2. [새책] "불면의 하룻밤이 오랜 여행보다 훨씬 더 많은 생각을 낳는다"
  3. 제32회 대전미술대전 김영창씨 '먹감나무 3층장' 전체 대상 수상
  4. 대전시립미술관-KAIST 지역문화 발전 기반 맞손
  5. 이규문 대전경찰청장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
  1. 제보자가 낸 고소장이 피고소인에게 전달?… "제보자 불이익 받았다" 주장
  2. 경찰청 경무관급 전보 인사 발표… 충청권은
  3. 규제에도 더 오르는 대전 아파트 값, 세종은 '활활'
  4. [날씨] 충남 남부 중심으로 내일까지 50~100㎜ 호우주의보
  5.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