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숙 前 충남도 여성정책개발원장, 총선 출마선언

양승숙 前 충남도 여성정책개발원장, 총선 출마선언

국회의원 예비후보 등록 후 기자간담회 갖고 필승 다짐
김종민 의원 세심하게 지역주민 돌보지 못했다 '지적'

  • 승인 2020-01-15 01:26
  • 수정 2020-01-15 01:26
  • 장병일 기자장병일 기자
KakaoTalk_20200115_011929605_01
양승숙 前 충남도 여성정책개발원장.
양승숙 前 충남도 여성정책개발원장이 오는 4.13 총선 출마를 선언했다.

지난 13일 원장 직을 사임한 양 전 원장은 14일 선관위서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후 기자간담회를 갖고 논산계룡금산 국회의원에 출마할 것을 밝혔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많은 언론사 기자는 물론 김진호 논산시의회 의장, 전 도의원, 지지자 등이 대거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양 전 원장은 김진호 의장 축사시 오래전 어려울 때 함께한 일들이 생각이 나 눈물이 났다며 김 의장은 동지이자 혈육 같은 존재라며 특별한 친분관계를 과시했다.

그는 "지난 2004년도 비례대표로 영입됐지만 낙선했다. 낙선 후에도 노인대학 운영과 다문화가족 지원을 위한 봉사활동 등 지역을 떠나지 않았다. 이후 많은 분들의 권유를 받았고 고민 끝에 출마를 결심했다"고 말했다.

또 김종민 의원과의 경선에 대해서는 "중앙정치에서 활약하고 있지만 세심하게 지역주민들을 돌보지 못했다고 생각한다며 부지런히 발로 뛰면서 경선을 잘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양 전 원장은 "경선에서 승리하면 김 의원이 나를 도울 것이고, 김 의원이 승리하면 김 의원을 도울 것"이라며 경선 승리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우회적으로 표명했다.

한편, 양승숙 전 원장은 원장 재직시 노조로부터 칼럼대필과 관용차 사적 이용에 대한 의혹, 도지사로부터 임기 내 선거운동 지적 등 여러 비판들이 존재해 이러한 난관들을 뚫고 경선을 통과할 지 관심이 쏠린다.


장병일 기자 jang39210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김승태 대전시립연정국악원장 "대전을 형상화한 랜드마크 공연 선보일 것"
  2. 체육계 폭력·비리 근절될까...'故최숙현법' 시행된다
  3. 시티즌 올 시즌 첫 유관중 경기, 리그 최다 관중 기록
  4. '사라진 동네, 남겨진 기억' 목동4·선화B구역 지역리서치 프로젝트 전시
  5. 한화이글스, 16일 올 시즌 첫 '키즈데이' 진행
  1.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2.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3.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4.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5. [날씨] 충청권 일부 지역 여전히 비… 오후에 20~80㎜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