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령군,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활동 본격 시작

의령군,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활동 본격 시작

  • 승인 2020-02-13 14:00
  • 수정 2020-02-13 14:00
  • 배병일 기자배병일 기자
2020-02-13 의령군,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활동 본격 시작
의령군은 지난 11일을 시작으로 올해 본격적인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활동에 돌입했다.
경남 의령군은 지난 11일을 시작으로 올해 본격적인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활동에 돌입했다고 13일 밝혔다.

현재 의령군의 자동차세 체납대수는 1456대, 체납액은 3억3000만원으로 전체 체납액의 30%를 차지할 만큼 비중이 높아 강력한 체납처분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의령군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반은 차량탑재형 영치시스템을 활용해 관내 전지역을 순회하며 영치 활동을 하여 자동차세 체납을 일소하고 번호판 영치의 실효성을 높이기로 했다

2회 이상 체납차량에 대하여는 번호판을 영치하고, 1회 체납차량은 영치예고문을 부착해 납세자들이 자진 납부할 수 있도록 홍보활동도 병행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체납차량은 사전예고 없이 발견 즉시 영치를 하므로 불이익을 당하지 않기 위해서는 체납세를 조속히 납부하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의령=배병일 기자 334700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2.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3.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4.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5.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1.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2. 태풍 '장미' 예상 진로(오전9시)
  3.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4. [날씨] 더 많은 지역에 '비'… 제5호 태풍 '장미'도 발생
  5. 與 '지지율 비상' 행정수도로 정면돌파 나선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