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읽는 여자] 내 마음- 박금분

[시읽는 여자] 내 마음- 박금분

  • 승인 2020-02-18 10:18
  • 수정 2020-02-18 10:18
  • 우난순 기자우난순 기자
엄마
우난순 기자


내 마음

박금분



빨리 죽어야 데는데

십게 죽지도 아나고 참 죽겐네

몸이 아푸마

빨리 주거여지 시푸고

재매끼 놀 때는

좀 사라야지 시푸다

내 마음이 이래

와따가따 한다





누가 시인인가. 시는 누가 쓰는가. 여기 경북 칠곡의 80 넘은 할머니가 쓴 시를 보라. 이 시를 보면서 시는 이런 거라고 생각한다. 전혀 꾸밈없는 시. 나이 먹어 몸이 아파 움직이기 어려운 할머니가 빨리 죽었으면 하지만 쉽게 죽을 수도 없다. 걷기도 힘들고 삭신이 쑤셔 괴로운 삶. 그러다 동네 이웃 할머니들과 고구마도 쪄먹으며 재미나게 얘기하면 또 살고 싶어진다. 마음이 왜이리 왔다갔다 할꼬. 할머니의 푸념이 귀엽기만 하다. 때묻지 않은 할머니의 진솔한 고백에 내 마음이 한없이 푸근하고 감동을 받는다. 나의 엄마는 지금 뭐 하실까. 훌륭한 시는 이런 것이다.


우난순 기자 rain4181@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차량 화재·세종선 주택 화재로 여아 2명 사망
  2. [건강]생선 가시 목에 걸렸을 때 '맨밥' 삼키면 위험
  3. [대전기록프로젝트] 골목길, 그리고 마지막 인사
  4.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5.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1. 코레일 '둘이서 KTX 반값 이벤트'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3. 고(故) 최숙현 선수, 대전시청 소속 동료에게도 "같이 고소하자" 요청
  4. 대전하나시티즌 새로운 해결사 윤승원, FA컵 충분히 좋은 결과 기대한다!
  5. 한남대 회화전공 심유나 학생 "골령골, 전쟁은 과거 아닌 현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