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 도담삼봉에서 얻은 정도전의 호…단양스토리여행지로 '주목'

단양 도담삼봉에서 얻은 정도전의 호…단양스토리여행지로 '주목'

  • 승인 2020-02-20 10:44
  • 수정 2020-02-20 10:44
  • 손도언 기자손도언 기자
보도1)도담삼봉 설경 사진
단양 도담삼봉의 설경
단양군 관광명소가 스토리텔링으로 그 재미를 더하고 있다.

군에 따르면 남한강 물결 한가운데 우뚝 솟아 있는 세 개의 봉우리를 사랑했던 정도전은 '도담삼봉'의 '삼봉'을 따서 자신의 호를 삼았다고 전해져온다.

지금도 도담삼봉 전망대 오른편으로 도담삼봉을 지그시 바라보는 정도전의 동상을 만날 수 있다.

어린 정도전의 총명함을 알 수 있는 도담삼봉 관련 이야기도 전해진다.

홍수로 인해 정선군에 있던 삼봉산(현 도담삼봉)이 단양으로 떠 내려와 세금을 요구하는 정선군에 "우리가 원해서 받은 게 아니니 도로 가져가라"고 해 세금 거두는 일을 포기하게 했다는 얘기도 있다.

도담마을의 아름다운 풍경에 반한 이가 또 있는데 바로 단양군수를 지낸 퇴계 이황선생이다.

도담삼봉의 아름다운 풍경을 시로 노래한 이황선생은 107수에 달하는 매화시를 쓸 만큼 매화를 사랑했으며 단양군수 재임시절 매화로 이어진 두향과의 사랑이야기도 전해진다.

단양팔경 중 '하늘에서 내려온 병풍'이라는 말이 실감날 정도로 압도적인 비주얼을 자랑하는 '사인암'에 얽힌 이야기도 있다.

이외에도 단양마늘로 만든 만두, 통닭, 순대 등 먹거리로 이름나 단양팔경 다음 구경해야한다고 해서 이름 지어진 '단양구경시장'과, 온달과 평강의 로맨스와 온달장군의 비장한 전투 설화가 전해지는 '온달관광지', 여름 홍수로부터 237명의 생명을 구한 한 어머니의 감동적인 이야기가 전해지는 '시루섬 이야기' 등의 스토리는 여행을 더 재미있게 하는 조미료가 된다.
단양=손도언 기자 k-55son@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부천에 0-1패, 리그 4위로 추락
  2. 침체된 문화공연예술계 마중물… 제12회 대전창작희곡공모전
  3. 제8회 대전청년유니브연극제 8월 막 오른다
  4. 시중 일부 청바지서 발암물질 '아릴아민' 검출
  5. [영상]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 뭐가 다르죠?
  1. "제2의 최숙현 막아라" 대전 체육계도 비상
  2. [화제] "쉬는 날에도 몰카범 보이면 잡아야죠"
  3. [영상]답답해서 내가 찍었다! 허정무 유튜버가 되다?
  4. 당진수청1지구에 당진성모병원 확장 이전
  5. 대전보훈청·대덕대 호우회, '함께 전하는 유공자 명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