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계, 코로나19 극복 대구지역 온정 손길

야구계, 코로나19 극복 대구지역 온정 손길

프로야구선수협 전국재해구호협회에 3000만원 성금 전달
이승엽야구장학재단,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 5000만원 기부

  • 승인 2020-02-27 14:52
  • 수정 2020-06-09 11:48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AKR20200227057500007_01_i_P4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 놓인 대구지역에 도움이 쇄도하고 있다.

 

전 국민이 합심해서 난관을 헤쳐나가기 위해 혼연일체하고 있다.

 

프로야구선수협회도 동참의 대열에 끼었다.

 

야구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대구지역에 온정을 손길을 보냈다.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는 27일 대구지역의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성금 3000만 원을 전달했다.

이대호 프로야구선수협회장은 "많은 국민이 불안과 걱정 속에 불편함을 겪는 현실이 안타까워 기부에 동참하기로 했다"며 "프로야구 선수들이 국민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앞서 26일 (재)이승엽야구장학재단은 대구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 5000만 원을 전달했다. 

20200227_104525

이승엽야구장학재단 이사장의 고향이기도 한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늘면서 예방에 필요한 방역 물품과 의료 지원 등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승엽 야구장학재단 이사장은 "대한민국과 고향 대구에 어려움이 생겨 너무 가슴이 아프다. 선수 시절 대구시민 여러분께 받은 사랑이 너무나 크다"고 말했다.

 

이승엽 이사장은 "이번 성금이 얼마나 큰 도움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함께 동참하는 마음으로 후원을 결정했다"며 "아무쪼록 대구시민 여러분들뿐만 아니라 모든 국민이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어려움을 잘 극복하셨으면 좋겠다" 고 기금 전달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승엽야구장학재단은 2018년에 대구지역 17개 아동복지시설에 1500만 원 상당의 가전제품을 기탁했고, 매년 경북대병원 어린이 병동에 불우 환아 수술비지원사업을 하고 있다. 또 대구 다문화가정 야구단과 지역 야구 꿈나무들을 위한 야구캠프를 개최하고 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침체된 문화공연예술계 마중물… 제12회 대전창작희곡공모전
  2. 제8회 대전청년유니브연극제 8월 막 오른다
  3. 시중 일부 청바지서 발암물질 '아릴아민' 검출
  4. "제2의 최숙현 막아라" 대전 체육계도 비상
  5. [영상]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 뭐가 다르죠?
  1. [화제] "쉬는 날에도 몰카범 보이면 잡아야죠"
  2. [영상]답답해서 내가 찍었다! 허정무 유튜버가 되다?
  3. 대전보훈청·대덕대 호우회, '함께 전하는 유공자 명패'
  4. [한줄서가] 생명의 그물 속 자본주의, 나무는 나무를, 콩가루 수사단 등
  5. 당진수청1지구에 당진성모병원 확장 이전

실시간 주요뉴스